동아일보 박정훈! 조명균씨는대화록 삭제 지시 없었다더라!

정치공세에 눈멀어 언론인의 본분을 스스로 포기한 기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07/23 [22:36]
▲동아일보 기자 박정훈
노무현재단은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지원 시스템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삭제를 지시했다는 동아일보 박정훈 기자 보도에 대해 "국가기록원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찾지 못한 것을 빌미로 또다시 무책임한 소설쓰기 행태가 고개를 들고 있다"며 비난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동아일보의 '노 대통령, 이지원서 회의록 삭제 지시' 기사는 사실무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동아일보 박정훈 기자가 조명균 전 참여정부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이 검찰에서 노 대통령의 지시로 이지원 시스템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노 대통령은 이지원 시스템을 통해 보고받은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노무현재단은 특히 "조명균 전 비서관이 노무현재단에 밝힌 바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국정원의 협조를 받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작성, 노 대통령에게 이지원으로 보고했으며 이후 노 대통령으로부터 이지원 보고서를 폐기하라는 어떠한 지시도 받은 바 없고 검찰에서 그런 내용의 진술을 한 바도 없다"며 "다만 다음 정부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국정원에도 회의록을 남겨서 관리하도록 했을 뿐"이라고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노무현재단은 "동아일보 기자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는 전언만으로 노 대통령이 이지원 상으로 보고한 문서를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며 버젓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나섰다"며 "정치공세에 눈멀어 언론의 본분을 스스로 포기하는 행태는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고 거듭 동아일보 를 맹비난했다. 
 

[노무현 재단 성명서] 또 무책임한 소설쓰기-허위사실 유포인가

동아일보 ‘노 대통령, 이지원서 회의록 삭제 지시’ 기사는 사실무근

국가기록원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찾지 못한 것을 빌미로 또다시 무책임한 소설쓰기 행태가 고개를 들고 있다. 바로 동아일보가 그렇다.

동아일보는 7월 23일자 1면에 조명균 전 참여정부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의 검찰 진술 내용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이지원 시스템에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이미 누차 설명했듯,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노 대통령은 이지원 시스템을 통해 보고받은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바 없다. 

동아일보가 조명균 전 비서관의 검찰 진술이라고 보도한 내용은 사실과는 한참 동떨어져있다. 조명균 전 비서관이 노무현재단에 밝힌 바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국정원의 협조를 받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작성, 노 대통령에게 이지원으로 보고했으며 이후 노 대통령으로부터 이지원 보고서를 폐기하라는 어떠한 지시도 받은 바 없고 검찰에서 그런 내용의 진술을 한 바도 없다. 

다만 다음 정부에서 참고할 수 있도록 국정원에 회의록 문서를 남기고 이지원 보고자료 외에 청와대 문서 보관본은 파기하도록 했을 뿐이다.

그런데 동아일보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는 ‘전언’만으로 노 대통령이 이지원 상으로 보고한 문서를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며 버젓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나섰다. 사실관계를 무시하고 더 나아가 이를 교묘하게 왜곡하는 치졸한 짓이다. 

확인 안 된 기사는 내보내지 않는 게 기본이다. 정치공세에 눈멀어 언론의 본분을 스스로 포기하는 행태는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

2013년 7월 23일
노무현재단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