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정부군, 사린가스 공격 1300명 사망

반정부 단체 “수도 인근 공습·포격… 집단 학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08/23 [13:00]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사린가스로 보이는는 화학무기 공격으로 1300명이 숨지는 대참사가 벌어졌다. 이번 사건이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으로 확인되면 서방의 군사개입으로 이어져 내전 향방이 바뀌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시리아 최대 반정부단체 시리아국가연합의 조지 사브라 대표는 21일 정부군이 다마스쿠스 교외 구타 지역을 화학무기로 공격해 약 130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인권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도 정부군이 다마스쿠스의 반정부군 지역을 공습 및 포격했다고 밝혔다.

시리아 구호단체, 어린이 시신 사진 공개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부근 아르빈의 임시 시신안치소에 21일 어린아이들의 시신 수십구가 놓여 있다. 시리아 내 구호기구들의 연합단체인 지역조정위원회가 이 사진을 공개했다. 아르빈 | AP연합뉴스

 
현지 병원 의사 할리드 마흐무드는 환자 대부분이 ‘사린 가스’에 노출됐다면서 호흡곤란과 구토, 동공수축, 의식상실 등 독성 가스에 중독된 증상을 보였다고 터키 아나돌루통신에 밝혔다. 반정부단체 시리아혁명총위원회도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정부군의 독가스 사용으로 끔찍한 대학살이 벌어져 수백명의 순교자와 부상자가 발생했다”면서 “아트로핀(부교감신경차단제) 등 의료 물품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현지 활동가는 물과 양파만으로 치료하고 있다고 밝혀 사망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터넷에는 화학무기 공격을 뒷받침하는, 야전병원에 실려온 어린이들이 피를 흘리지 않는 영상이 올라왔다. 한 남성은 “집단 학살”이라며 울부짖기도 했다.

하지만 국영 사나통신은 “화학무기 사용 주장은 완전히 틀렸다”면서 “유엔 조사단의 임무를 막으려는 시도”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날 사건은 유엔 화학무기조사단이 시리아에서 화학무기가 사용됐는지를 조사하는 상황에서 일어났다. 유엔 조사단의 아케 셀스트룀은 조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영국 등은 이 사건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으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 조사단의 즉각적인 조사를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