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발언만 놓고 보면 일본 아베의 주장이라 해도 믿을 판

김관진 장관 '일본 집단적자위권' 발언 관련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2/11 [22:07]
 

"집단적 자위권 행사는 일본의 평화헌법에 부응하고 우리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한다."
 
발언만 놓고 보면 일본 아베총리의 주장이라 해도 믿을 판이다. 그러나 이는 김관진 국방장관이 어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진보당 김재연 의원에게 한 답변이다.
 
충격적이다. '안중근 열사', '위안부' 할머니들을 욕되게 하는 망언을 수시로 내뱉고 급기야 중고교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땅'이라 명기하며 극우 군국주의 행보로 질주하는 일본 아베정권을 두고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으로서 할 소리인가.
 
분노스럽다. 안보만큼은 걱정하지 말라던 박근혜 정권 아니었나. 경제민주화, 국민대통합을 비롯한 숱한 공약파기에 이제 마지막 안보약속마저 내팽개치는 것인가.
 
이번 김관진 국방장관 뿐만이 아니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도, 윤병세 외교부장관도 유독 일본의 집단적자위권 문제만 거론되면 도대체 어느 나라 장관인지도 모르게 말끝을 흐리고 피하기에 바빴다. 한미일 협력과 군사동맹을 강화하라는 미국의 주문과 압력 때문인가?
 
공교롭게도 대한민국 국회에서 국방부장관의 부적절하고 무책임한 발언이 나왔을 때 일본 아베총리는 중의원에 출석하여 집단적 자위권의 구체적 대상으로 북한을 거론하기까지 했다.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아무리 봐도 이런 막중한 사안에 개인의 의사일리는 만무하고 청와대의 뜻임이 분명하다. 벌써 수개월 동안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심려를 끼치고 있는 이 사안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국민들 앞에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2014년 2월 11일
통합진보당 홍성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