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분노의 5만 촛불, "세월호 무한 책임 박근혜"

안국동 쪽으로 행진하던 대오 중 119명 연행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5/18 [04:08]
17일 오후 6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박근혜 정권의 무능으로 벌어진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 주최로 집회와 행진이 열렸다.

주최 측은 오후 7시경 "준비한 촛불 1만 5000개가 모두 나갔다"면서 "현재 시민 5만명이 촛불집회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오후 7시 10분 청계광장은 양쪽 통로까지 인파로 가득 찼다. 나가는 사람은 적지만 광장으로 들어오는 사람은 많아 통행이 어려웠다. 어린 아이, 가족들과 함께 나온 시민들은 일찌감치 자리를 잡았지만 홀로 이곳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은 계속 이어졌다.

이날 참석한 '엄마의 마음' 카페 운영자 오혜란 씨는 "엄마의 이름으로 생명의 존엄을 지키고자한다"며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진실을 밝히고 반드시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14일 '스승의 날을 반납합니다'라는 성명을 발표한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의 김갑수 교수는 "어른들은 우리 아이들 앞에 떳떳하고 건전한 시민으로 살았다고 할 수 있느냐, 아이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할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정부와 진실을 외면한 언론을 바로잡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 때까지 스승의 날을 반납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KBS 출신 이경호 언론노조 부위원장은 "KBS와 MBC는 여기 있는 시민들을 체제전복 세력과 폭도로 취급했다"면서 "특히 KBS는 세월호 침몰 사고를 보도하면서 대통령 행보를 부각했지만, 유족들의 기자회견을 다루지 않았다, 사죄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레기 취급받고 있지만 이제 가만히 있지 않고 일어서겠다, KBS 길환영 사장의 퇴진을 위한 총력 투쟁에 나서겠다"면서 "시민 여러분도 한국 언론의 평형수가 돼, 선장을 교체 해달라"고 강조했다.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무능한 대처 능력을 보인 박근혜에게 책임을 추궁하며 규탄했다.

오후 8시 15분쯤 촛불행사가 마무리 되고 행진이 시작됐다. 주최 측은 "유동 인구를 포함해 5만 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5만 시민들은 청계광장→보신각→종로 3가→을지로 3가→을지로입구→서울광장으로 이어지는 행진(3.1㎞)에 나섰다.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촛불 행진이다.

이날 종로와 을지로 한편 3차선을 통해 행진을 하였으나 긴행열은 을지로 3가에서 서울광장까지 이어졌으며, 보신각 사거리에서 경찰과 대치하기도 하였고, 행진대오 일부가 안국동 쪽으로 행진하다가 경찰의 토끼몰이에 몰려 119명이 연행되기도 하였다.





한편 서울에서 열린 집회와 함께 경기 안산과 의정부, 광주, 대구, 제주, 창원, 김해, 거창, 강릉 등 전국 곳곳에서도 세월호 희생자 촛불 추모제와 추모 연주회 등이 진행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도사 14/05/18 [06:35]
동시에 이명박을 잡아라 / 이명박이가 국정원 뒤에 숨어서 남재준을 조정하고 있다. 세월호가 침몰된 건 국정원이 배후에 있음을 무시 못한다. / 남재준도 잡아서 물고문 하면 뭔가가 나올거다. 국정원이 조용한 건 이상한거다. 그리고 어제 국회에서도 보고받은 시각을 말도 안되게 거짓말을 한거다. 5명을 잡아 족쳐라. 기둥 윤회, 기춘이, 남재준, 이명박 박근혜. 수정 삭제
바꾼애 14/05/18 [06:41]
중앙선관위 전자개표기로 조작하여 당첨된 조작 대통령 , 개표구데타로 만든 가짜 대통령 !!! 수정 삭제
농투산 14/05/18 [07:51]
귀태 꺼져!!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촛불집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