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친일 총리지명 '진면목'을 보여준 '다까끼 마사오 딸'

朴의 식민지 당연, 분단,전쟁미화 망언자 총리지명에 분노한 독립운동가 후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6/12 [21:52]
'식민 지배가 하나님의 뜻' '남북 분단은 다행' '6,25는 단련'이라는 망언을 한 문창극 비난이 총리 지명자 박근혜에게 옮겨 붙고 있다.

▲ 단재 신채호기념사업회 김원웅(오른쪽 네번째) 이사장이 문 총리후보자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부모가 광복군으로 독립운동을 한 독립운동가 후손이자 신채호선생 기념사업회 김원웅 회장은 박근혜에게 '다까끼 마사오 딸의 진면목을 보여줬다'고 규탄하고, '문창극 총리 지명을 당장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원웅 회장은 12일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등이 개최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 김원웅 전 국회의원
김원웅 회장은 "대한민국 헌법정신을 부인하는 국가관을 가진 인사를 총리로 지명 했다는 사실응 국민을 경악시키는 사건이다. 이번 총리 지명을 보고 과연 우리의 조국은 어디 있는가? 우리가 사랑해야 할 조국은 어디 있는가? 라는 회의를 갖게 된다"고 개탄했다.

김 회장은 "문 지명자를 총리로 임명 한다면 대한민국은 애국의 대상이 될 수 없는 나라가 될것이다. 해방이 못되어 식민지배하에서 천황을 모시고 살면 하나님의 뜻에 맞게 더 행복하게 살 분을 총리로 지명한 것은 '다가끼 마사오 딸의 진면목을 보여 준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박 지명자를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문창극 지명철회에 그칠게 아나라 이런 선택을 한 박근혜는 국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국민을 두려한다면 어떤인사도 문창극을 비호하지 못할 것이다"고 단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