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민련, 광주광산을 권은희·수원팔달 손학규 공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7/09 [16:52]

새정치민주연합은 9일 7·30 재보선의 광주 광산을에 지난 대선 때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사건에 대한 수사외압 의혹을 폭로했던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을 공천하기로 확정했다.

국가정보원의 댓글을 통한 대선 개입 의혹 수사 과정에서 경찰 수뇌부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고 폭로했던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연합뉴스

 

9일 보도에 따르면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 7.30 재보궐 광주 광산을 선거에 출마한다. 권 전 과장은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사건 수사과정에서 경찰 수뇌부의 부당개입을 폭로했던 인물이다.

 

권 전 과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권과 시민단체에서 계속 권유가 있었고 고민 끝에 오늘 오전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와 통화하고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직을 사퇴하면서 불출마를 선언했던 권 전 과장은 마음을 바꾼 이유에 대해 "아직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고 내가 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6일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수사 개임 혐의를 받고 있는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법원 1심 판결에서 무죄를 받자 당시 권은희 송파경찰서 수사과장은 "예상하지 못한 충격적인 재판 결과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권은희 전 과장은 김용판 전 청장이 2심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자 경찰직을 내려놓았다. 그러나 권은희 전 과장은 소신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꾸준히 보여왔다. 법정에서도 한결같은 입장을 내놓았던 그다.

 

그런 권은희 전 과장이 국회의원이 될지 주목된다. 권은희 전 과장이 공천을 받은 광주 광산을 지역은 사실상 전략지역으로 지정됐었다. 광주와 전남대, 변호사 출신의 경찰 간부라는 권은희 전 과장의 입지도 이번 출마를 부추겼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 경기 수원 병(팔달) 지역에는 손학규 상임고문을 공천하기로 결정했으며 수원 을(권선), 수원 정(영통) 지역 후보에 대해선 계속 논의중이다.

 손학규 상임고문  연합뉴스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