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법, 대학생,교수 거리투쟁 나섰다

"세월호 참사, 더이상 유가족들의 문제 아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25 [23:47]

대학생, 교수 등이 모여 "수사권, 기소권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을 강력히 요구하며, 거리행진 투쟁을 벌였다.

 

서울대 총학생회와 민주화교수협의회, 민주동문회 소속 200여명과 경희대·동국대 등으로 구성된 ‘세월호 대학생 대표자 연석회의’ 300여명은 이날 오후 3시 서울대와 경희대를 출발,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했다. 

 

이날 경희대 행진 참가자들은 오후 2시30분께부터 모여 경희대 학생회가 준비한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하라'는 내용이 적힌 몸자보를 착용하고 오른쪽 손목에 노란색 리본 묶는 등 분주하게 행진을 준비했다.

 

오후 3시께 경희대를 출발한 행진대열은 고대 앞 사거리를 지나 안암오거리-대광중고 교차로-신설동역-동묘앞역-동대문역-종로3가역 등을 지나 종각역까지 행진했다.

 

 

학생들은 이후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단식 농성 중인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하고 세월호 가족들이 박근혜 면담 요청 후 나흘째 답변을 기다리며 노숙 농성을 하고 있는 청운동사무소로 행진을 이어가려 했으나 경찰의 차단에 막혀 삼삼오오 흩어져 일부만 청운동사무소 옆까지 도착했다.

 

학생들을 주축으로 진행된 이번 행진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활기차게 진행됐다. 행진 내내 "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하라", "특별법 약속한 대통령이 책임져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길을 지나는 시민들이 동참을 호소했다. 실제 길을 지나던 일부 학생들은 행진 대열에 합류하기도 했다.

                                          

"세월호 참사, 더이상 유가족들의 문제 아니다"

 

경희대 박이랑 총학생회장은 "세월호 참사는 더 이상 유가족들만의 일이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모든 국민들의 문제"라며 "4.16일 이후 대한민국이 변화할 수 있도록 우리 대학생들이 나섰다"고 이번 행진 취지를 밝혔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들이 힘겹게 걸어온 이 길을 이제 우리가 만들겠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며 "오늘은 꼭 행진을 통해 청운동사무소까지 가서 가족들을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가슴에 '수사권 기소권 보장 특별법을 제정하라'라는 문구를 단 채 대통령이 세월호 유족을 만나고 특별법을 제정해 진상 규명을 하겠다던 약속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이 가운데 100여명은 청운효자동 주민센터로 이동해 유가족들을 방문하려 했으나 경찰과 1시간가량 대치하다 박이랑 경희대 총학생회장 등 2명이 대표로 응원 메시지를 전달한 뒤 이날 오후 9시 50분께 해산했다.

 

이경환 서울대 총학생회장과 교수 4명, 민주동문 1명도 유가족 농성장을 지지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최영찬 서울대 민교협 의장은 "다른 여러 대학과 노동·종교계, 일반 시민과 함께 9월 3일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오후 3시 30분께 광화문광장에서 신부와 수녀, 신도 등 6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대통령의 특별법 제정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단식 기도회를 열었고, 오후 6시 30분께 미사를 올렸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대통령 면담을 촉구하며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나흘째 노숙농성을 이어가는 가운데 25일에도 광화문광장에는 동조 단식에 참여하려는 시민의 발길이 이어졌다.

 

세월호참사 국민대책회의는 광화문광장 농성장에서 하루 이상 단식에 참여한 사람이 이날 오후 8시 기준 3천600명이며, 일 평균 300여명이 상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대학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