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정부, 노 대통령 분향소 '테러범 서정갑'에도 국고지원

'4.3은 무장폭동'이라는 '대한민국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영관장교연합회'도 지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0/07 [14:54]

이명박근혜 정부가 고 노무현 대통령 대한문 분향소를 파괴한 테러수괴 서정갑이 대표인 국민행동본부와 4.3사건을 무장폭동이라고 주장하는 '대한민국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영관장교연합회' 등에 국고보조금을 지급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 국민행동본부 서정갑이 2009년 6월 24일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에서 '탈취'한 영정을 서울역 집회에서 한손으로 들고 흔들어 보이고 있다.  

 

6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임수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안행부에서 제출받은 '2014년도 비영리민간단체 국고보조금 사업현황'에 '국민행동본부'가 운영하는 '애국기동단' 단체 활동에 4천만원을 지원했다.고 기록 되었다.

 

국민행동본부는 국고 지원을 받아 각종 행사에 질서 안전요원이라는 명목으로 동원된 단원들에게 수당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행동본부 산하 애국기동단은 테러수괴 서정갑의 지시에 의해 2009년 6월24일 새벽 덕수궁 대한문앞에 설치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고엽제전우회와 함께 50여명을 동원해 침탈 테러를 한 단체다.

 

국민행동본부는 노 전 대통령 분향소를 침탈 테러했던 2009년 이명박 정권에서도 행정안전부로부터 국고 3천100만원을 지원받은 사실이 드러나 대한문 분향소 '청부 철거' 논란이 있었다.

 

이와 함께 국가추념일로 지정한 4.3사건을 무장폭동이라고 주장하는 극우단체에도 해마다 국고지원을 해온 사실도 드러났다.

 

'대한민국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영관장교연합회'라는 비영리민간단체는 과거역사 바로알리기라는 사업으로 2011년에 국고보조금 3천600만원, 2012년 7천만원을 지급받았다.

 

문제의 연합회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제주4.3사건은 정부수립 초기에 정부 수립을 반대한 제주도인민위원회가 반기를 들고 무장폭동을 일으킨 사건", "2003년 특별법에 의해 제주 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가 작성됐으나 내용 중 일부가 날조, 조작됐다. 기념관의 전시물은 사실과 다른 왜곡, 편향"된 것이라고 적시하고 있다.

 

이 단체는 2013년에도 4천5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지원 받았으나, 2013년 사업실행계획서에서는 제주 4·3 사건 역사 바로알리기 사업이 완성단계에 있음을 알리고 동일한 예산의 다른 사업으로 변경신청을 해 지원을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