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정 '꼼수,방자,대도민사기극' 도의장 직격탄

‘비선 실세’들의 도정 관여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1/05 [03:22]

제주도의회 구성지 의장이 제주도와 의회 간 소통부재와 관련해 대수술이 필요하다며 원희룡 제주도지사 면전에 대고 직격탄을 날렸다.

 

▲  원희룡 제주 도지사 

 

제주의 소리에 따르면 4일부터 시작되는 행정사무감사와 관련해서는 “낱낱이 파헤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원희룡 도정에 대해 ‘꼼수’, ‘방자’, ‘대도민사기극’ 등의 어휘를 총동원하며 맹비난, 새해 예산편성 문제로 틈이 벌어진 제주도와 의회 간 갈등이 ‘막장’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구성지 의장은 이날 오후 2시 제32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사를 통해 행정사무감사에 임하는 각오와 함께 최근 제주도-의회 간 갈등에 대한 소회를 피력했다.

 

▲ 구성지 의장    ©제주의소리

구 의장은 개회사에 앞서 “허위사실을 날조해서 도민들에게 도의회를 파렴치한 집단으로 매도한 박영부 기획조정실장을 당장 퇴장시키고 싶지만 오늘 참겠다”는 말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그동안 집행부에서 의회에서 확정된 정책들을 당초 의도한 대로 성과를 창출했는지, 또한 새로운 정책들은 도민에게 체감되고 있는 지 낱낱이 파헤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책의 문제점을 단순히 지적하는 선에서 머물지 않겠다. 잘못이 반복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한 경고와 함께 구조적인 문제점에 대해서는 반드시 시정될 수 있도록 조치를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감귤 1번과 처리문제에서부터 시작해 새해 예산편성과 관련한 ‘예산협치’ 제안과 집행부의 거부, 청문회의 부정적 의견 제시에도 기관장 임명강행을 거치면서 증폭된 도-의회간 갈등과 관련해서는 장시간을 할애해 원희룡 도정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구 의장은 “도의회는 나름대로 대화행정, 현장행정을 통해 생생한 밑바닥 민의를 수렴하고 이를 예산과 정책으로 반영시키고자 다양한 방법으로 마중물이 되기 위한 노력을 전해해왔다”면서 “하지만 마중물을 아무리 부어도 물이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 펌프가 고장난 건인지 물이 말라버린 것인지 짐작할 수 없다. 소통이 전혀 안되고 있는 반증으로, 대수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의장은 이 같은 제주도와 의회간 불통의 진원지로 박영부 기획조정실장을 지목한 뒤 강도 높게 비판했다

.

구 의장은 “지난번 협치예산 제안 당시 의회의 요구를 재량사업비를 부활하려는 파렴치한으로 허위 날조해 도민들을 매도하더니, 농수축경제위원회의 인사청문이 끝난 뒤에는 의원들을 설득해 적격 또는 부적격 결론을 내리는 것을 막았다”면서 “의원들을 쥐락펴락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인지, 지사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얄팍한 꼼수를 부리고 있는 것인지 매우 한심스럽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또 “인의 장벽으로 인해 지사에게 사실적 상황을 보고하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첨가한 보고를 해 왜곡시킴으로써 도와 의회는 잦은 오해와 마찰이 거듭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원희룡 지사에게 “부정적인 청문결과에도 임용이 불가피하다면 사전에 청문위원과 의장에게 양해를 구하는 것이 기본적인 예의이고 정치력”이라며 “하지만 기다렸다는 듯이 임용을 강행한 것은 도민은 물론 의회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그와 같은 방자한 행위를 할 수 있는 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쯤 되면 협치위원회 조례는 영원히 탄생해서는 안 되는 조례라는 것을 스스로 입증하는 것으로서, 금도를 넘어 되돌아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버린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시장, 산하 기관장 내정설과 관련해서도 “공모를 하면서 사전 교감이 있는 자를 응하게 하고, 낙점이 되고 있다는 여론은 구태를 넘어 신종 대도민 사기극다운 연출”이라고 맹비난했다.

  

구 의장은 이 같은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비선 실세’를 겨냥하기도 했다.

 

구 의장은 “이 같은 일련의 상황들은 소통을 막아 오해하도록 만들어가고 있는 악의의 내용으로 보고하는 주변 고위공직자를 포함한 보이지 않는 책사들에 의해 진의가 왜곡되고 있는 것일 수 있다”고 ‘비선 실세’들의 도정 관여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그러면서 구 의장은 “지금부터라도 마음을 열고 정치력을 발휘해 장애물을 걷어치우고 진정한 소통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해나가”라고 권고했다.

 

지난달 31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쏟아낸 원희룡 지사의 발언도 문제 삼았다.

 

구 의장은 “도지사는 도의원들이 집어넣은 예산으로 인해 횡령 사건이 발생했고, 마치 도의원들을 범죄자처럼 취급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며 “행정기관의 신중히 못한 예산집행과 사후관리에 대한 책임을 거론하지 않고 마치 의회 때문인양 책임을 전가하는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감귤값 하락의 책임을 농협에 지우면서 ‘세월호 선장’에 비유한 데 대해서도 “조합원인 도민을 두고 세월호 선장과 다를 게 없다는 극악적인 비유를 할 수 있느냐. 이 같은 도지사의 발언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참으로 난감하기 짝이 없다”며 해명과 대도민 사과를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