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박민식 '사자방 국조 아니라 특검이라도 해야한다'

공무원연금개혁·사자방 '빅딜설' 옳지 않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1/16 [15:52]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이 야당의 ‘사자방’ 국정조사 요구와 관련, “국정조사가 아니라 특검이라도 당연히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4일 오후 tbs <퇴근길 이철희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할 것없이 방산비리, 자원외교, 이런 곳에 부정부패가 있고 국민 혈세를 많이 축냈다고 한다면 국정조사가 아니라 검찰수사, 특검도 당연히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자방 국정조사와 공무원연금개혁안을 일괄처리하는 이른바 ‘빅딜설’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안 가능한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연계해서 뭘 한다는 데에 대해 기본적으로 옳지 않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 내에서 이재오 의원 등 친이 직계는 4자방 국조에 강력 반발하고 있으나, 이들을 제외한 새누리당 다수 의원들 사이에서는 4자방 국조 불가피론이 확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