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들의 피로 지켜낸 대한민국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3/28 [04:52]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 저격에 대한 사형선고를 받고 생의 마지막 순간에 입으셨던 흰색 명주옷을 재현한 옷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질 아들에게 흰 옷을 손수 지어 보내시며 이런 편지를 남기셨다고 합니다.

 

“네가 어미보다 먼저 죽은 것을 불효라 생각하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진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 아마도 이 어미가 쓰는 마지막 편지가 될 것이다. 너의 수의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가거라. 어미는 현세에서 재회하길 기대하지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거라”

 

덤덤하고 의연하게 써내려 간 짧은 편지에는 안중근 의사의 정신이 어디에서 비롯됐는지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나라에 대한 사랑과 자신을 걱정할 자식에 대한 사랑 의인으로서의 의지가 강하게 느껴지는 편지입니다.

 

훌륭하다는 말로 표현하기도 죄스러운 안중근 의사는 사형집행 전, 집행인이 마지막 소원을 물었을 때 이렇게 답하셨다고 합니다.

 

“5분만 시간을 주십시오. 책을 다 읽지 못했습니다.”

 

5분 동안 읽고 있던 책의 마지막 부분을 다 읽고 그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한 후에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의사가 남긴 애국시에는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곁에 묻어 두었다가, 우리나라가 주권을 되찾거든 고국으로 옮겨다오. 나는 천국에 가서도 또한 우리 나라의 독립을 위해 힘쓸 것이다. 너희들은 돌아가서 국민 된 의무를 다하며, 마음을 같이하고 힘을 합하여 큰 뜻을 이루도록 일러다오. 대한 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 오면 나는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이 땅의 주인의 한 사람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고 있는지, 목숨 바쳐 지켜 준 가치가 있는지, 만약 그렇지 못한 삶을 살고 있다면 여러분,

 

지금부터라도 조금 더 의롭고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해 보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세월을 헛되이 보내지 말라 청춘은 다시 오지 않는다.

- 안중근 [1879.9.2 ~ 1910.3.26] -

 

출처: 따뜻한하루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