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자원비리 국정조사위...'새누리 몽니로 해산'

새정치의 무능한 협상력에 대해서도 비난이 뒤따를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01 [20:15]

이명박 집단이 저지른 자원외교 비리를 파헤치기 위해 출범한 국회 자원외교국정조사 특위가 소위 새누리 친이계의 막무가네 억지로 결국 청문회 한번 열지 못한 채 활동을 접게 됐다.

 

뷰스엔 뉴스 보도에 따르면 국조특위의 새누리당 권성동, 새정치민주연합 홍영표 간사는 1일 국회에서 만나 청문회 증인채택 협상을 벌였으나 조사기간 연장 합의에 실패하면서 국회 자원외교 국정조사특위가 활동기한인 오는 7일 해산될 처지에 놓였다.

 

특히 증인채택 협상의 잇따른 결렬 탓에 이번 국정조사는 단 한차례의 청문회조차 열지 못한 채 종료될 운명에 처해 새누리당의 몽니 부리기에 아무런 대응도 못하고 바라만 보고 따라다니는 새민련의 무능한 협상력에 대해서도 비난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협상에서도 새누리당은 '여야가 서로 정한 5명의 핵심증인을 채택하자'는 새정치의 수정 제안도 거부했으며 '국정조사 기간을 연장해 증인협상을 계속하자'는 제안도 거부했다. 또 새정치는 증인협상을 여야 원내대표단에 위임하자는 제안 조차도 거부당하는 무시를 당했다.

 

홍영표 간사는 협상결렬 뒤 기자들과 만나 "참담한 심정이다. 이명박 대통령 뿐만 아니라 핵심 증인 누구도 부를 수 없다는 게 새누리당의 입장"이라며 "시간을 두고 논의하고 위한 국정조사특위 기간 연장도 거부했다"고 새누리당을 질타했다.

 

그는 "지금 상태라면 기간연장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다. 원내지도부 위임도 안된다는 것이다. 끝내자는게 새누리당의 입장"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이에 맞서 대표적 이명박계인 권성동 간사는  "우리는 증인 5명을 부를 근거가 전혀 없다. 그러면 기간 연장해서 증인 협상할 것인가에서 여당 간사인 저는 연장을 하더라도 증인 협상이 가능하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여기서 접자고 한 것"이라고 새정치에 책임을 떠넘겼다.

 

그는 국조특위 활동 시한 연장 여부에 대해 "특위 차원에서 연장이 안되면 아마 4월 7일로 종료될 것"이라고 기간연장도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당초 양당은 지난 달 31일과 이달 1일, 3일 등 사흘간에 걸쳐 석유, 가스, 광물자원공사 등 에너지 공기업 3사에 대한 청문회를 열고, 일반증인을 대상으로 한 종합청문회도 6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증인채택 합의에 실패함에 따라 그 어떤 일정도 소화하지 못한 채 활동 종료를 앞두게됐다.

 

특히 국회법에 따라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은 최소한 청문회 개최 7일 전에 의결 후 통보해야, 법적 효력이 발생하는 만큼 사실상 국조특위는 종료된 셈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