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발표 악성댓글 고소남용 사례 당사자들 반응은?

홍가혜 “16억 받았다고 100분의 1도 안 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13 [05:16]

 

대검찰청은 12일 모욕죄에 해당하는 악성 댓글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엄정 처벌하되, 고소남용의 경우 사안에 따라 각하, 교육조건부 기소유예 등을 적절히 활용하는 처리방안을 마련해 13일부터 시행하기로 한다며 고소남발 사례 가운데 세 가지를 적시해 밝혔다.

 

그러자 대검이 고소남용 사례로 지목해 거론된 홍가혜 씨등 당사자들은 "악성댓글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형사 고소라는 적극적 방어 수단을 검찰이 자의적으로 막으려 한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신문고 뉴스에 따르면 대검찰청이 고소남용 사례로 적시한 당사자들은 ‘세월호 참사 관련 인터뷰로 구속까지 되었다 일심에서 무죄를 받은 홍가혜씨와 ‘개고기 반대’ 관련 박소연 한국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 그리고 ‘인터넷 기자’는 신문고 뉴스 이계덕 기자로 앞서 이들은 다수의 악성 댓글 게시자를 고소한 바가 있다

 

1,500명 고소했다는 ‘홍가혜’씨는...“십수억 받는다고?”

▲ 지난해 9월 6일 광화문 세월호 단식투쟁 현장을 방문한 홍가혜씨 ©  정찬희 기자

 

세월호 관련 홍가혜씨는 “고소 이후 악플이 많이 줄어들었다.”면서, “다시 이런 보도가 나가면서 악플이 많아졌다. 오늘 이 보도가 나가고 나서 ‘홍가혜 욕해도 되냐? 한번쯤은 봐준다고 하니 욕하자’는 댓글이 올라왔다. 욕해도 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발끈했다.

 

홍가혜씨는 이어 “이런 댓글들에 대해서는 또 고소하겠다.”면서, “검찰이 피해자에 대해 방어를 막겠다는 것인데 이것은 정상적이지 않다.”고 강한 불만을 말했다.

 

홍가혜씨는 계속해서 자신의 고소 과정에서 대해 “모든 온라인 댓글을 문제 삼은 게 아니다”면서, “일간베스트등 다섯 개 사이트를 특정해 이곳에서 ▲성적모욕 ▲가족모욕 ▲ 인신모욕 만을 추려서 한 게 1,500건이었다”고 설명했다.

 

홍 씨는 이어 “이년 저년 등 단순한 욕을 모두 헤아린다면 이 다섯 개의 사이트에서만 2만 건이 나왔다. 하지만 듣보잡등 이런 단순한 욕은 모두 고소를 하지를 않았다. 또 고소한 1,500건 가운데 피고소인이 특정된 것은 1/3정도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논란이 일고 있는 합의금으로 십 수 억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말했다. 홍가혜씨는 “십 수 억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다. 16억 웃기는 일이다.”면서, “100분의 1도 안 들어왔다.”면서 거액이 거론되는 언론보도에 대해 불만을 말했다.

 

홍가혜씨는 이어 “제 개인적인 심정으로는 16억 원이 아니라 1600억 원이라도 받고 싶은 심정”이라면서 “이런 기초적인 사실을 무시하고 십수억 운운하고 있는 언론 기사들은 마녀사냥을 양산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700명 고소했다는 동사협 박소연 대표

▲ 일베의 악플 손해배상금으로 개소된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3층짜리 건물에 위치한 '동물보호 교육센터'의 이름은 '땡큐 애니멀스'라고 지칭했다. 총 1층은 '공존'이라는 '비건' 채식 카페로 운영되며 2층과 3층은 동물을 입양하고 봉사하고, 교육하는 장으로 활용된다.     © 동사협 제공

 

대검찰청의 고소남용 처리방안에 대해 박소연 동사협 대표는 “개인적인 이유에서가 아니었고 너무 심하게 동물운동을 방해해서 고소를 할 수 밖에 없었다.”면서, “개식용 반대 활동가들이 토론을 하는 게 버거울 정도로 악성댓글이 달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 어쩔 수 없이 고소를 할 수 밖에 없었다”며 고소이유를 밝혔다.

 

이어 “합의금 목적은 결코 아니었다”면서, “다만 합의 하자고 하시는 분들에 한해 합의를 했으며 합의금으로 들어온 7,000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 전액은 동물보호센터를 만드는데 기부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계속해서 “고소는 변호사님에게 맡겨 놓아서 자세한 것은 알지는 못하지만 합의금은 개인적으로 몇 십만 원 수준이었다.”면서 “검찰은 700건이라고 하는데 총 건수는 그 정도 될지 모르겠지만 피고소인이 특정된 것은 200~300건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어 “고소를 한 이후 악플러는 거의 없어지다 시피 했다.”면서, “고소는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의 오늘 처리방침에 대해서는 “악플 때문에 문제가 되니까 최진실 법이 거론되었는데 이번엔 홍가혜법 운운 하고 있다.”면서, “검찰의 태도가 이해가 안간다.”고 불만을 말했다.

 

박 대표는 마지막으로 고소의 긍정적 효과에서 대해서는 “그 학생들한테도 한번쯤은 온라인상에 악플 다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함으로서 더 큰 범죄가 되는 것을 예방하는 차원이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400건 고소했다는 신문고 뉴스 이계덕 기자

 

이계덕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검의 보도자료에 대해 ‘악의적’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이 기자는 자신의 성적 지향성에 대해 악플을 달았던 누리꾼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검찰 님들..피해자 비난하기 전에...강간범 이계덕의 신상일체라는 게시물 적고 이년동안 매일 비방글 올리는 네이버블로그 양박사안과 운영자부터 잡고서 이야기하라. 나한테 메일로 일본국적 취득했다면서...”라며 수사의 미진함에 불만을 털어놓았다.

 

이 기자는 자신이 400건을 고소했다는 검찰의 사례적시에 대해서는 “총 고소 건수는 400건 정도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가운데 피고소인이 특정된 것은 200여건 이다”고 밝혔다. 이어 합의금과 관련해서는 “처음에는 사과를 하면 합의를 해주기도 했고 1~2십만 원 받고 합의를 해주기도 했다. 하지만 고소를 취하하자 비아냥대는 댓글을 달아 반성하는 기미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기자는 이어 “심한 것들 몇 개만 고소해라? 처음에 심한 것들 몇 개만 고소했다. 일부는 사과를 받고 취하도 해줬다. 그러더니 일베 사이트에는 "좌좀들은 감성팔이를 좋아해서 열 번 정도 앙망하면 봐준다"며 악플을 쓴 가해자가 버젓이 다시 글을 올리며 저를 조롱하는 것을 보고, 악플러들의 사과를 믿기가 어려워졌다. 그리고 심한 것들 몇 개 고소해서 처벌한다고 악플이 사라지나?”라고 따져 물었다.

 

이 기자는 마지막으로 “'사과로 끝낼 일을 합의금을 받다니' 라고 이야기하는데 '사과로 끝낼만한 악플'이 아니다. 사과의 진정성이 없다는 것도 누누이 확인을 했다. 그리고 제가 경찰서에 가서 피해 진술한 시간적 손해, 그들의 장난으로 집에 이상한 사내들이 찾아와 서성거리고, 음란전화가 온 피해 등에 대해서 단순히 사과로만 끝내기에는 제 피해가 너무 크다. 저 외에 다른 악플 피해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대검의 고소남용 이라는데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4/13 [06:25]

악성 리트윗(retweet)인가 ?
www.nocutnews.co.kr/news/1170939

수정 삭제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4/13 [06:39]

1. 부정부패의 원흉 박정희 !!
blog.hani.co.kr/heenary/8364

2. -時事오늘- “박정희, 부정부패 元祖다”
- “박정희, 無法者... 헌법파괴 명수였다”
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345

3. -민중의소리 포토- “나라 꼴이 개판이다. 박근혜는 물러가라”
www.vop.co.kr/A00000853635.html

▶ 악성 만평인가 ?
t.co/xnOrHM2rgf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가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