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등친 담배업체, 재고 담배팔아...'세금 6천억원 착복'

담배세 인상전 품절이라고 애연가들 속이고 재고 물량 확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14 [01:48]

국민건강 운운하며 담배세 2000원 인상으로 서민들의 등을 친 박근혜 정권에 빌붙은 담배 제조회사 KT&G와 담배판매 편의점 빅3 등이 작년 담배세 인상전 담배 품절이라고 애연가들을 속이고 재고 물량을 대폭 늘렸다.

 

이 업체들은 담배세가 인상된 올 1월부터 작년에 재고로 쌓아놓은 담배를 판매하며 애연가들이 내는 2000원의 담배세중 1773원을 착복하여  6천4백억원을 자신들의 호주머니에 챙긴 것으로 드러나 애연가들이 분노하고 있다.

 

 @MBC 영상켑쳐

 

13일 MBC 보도에 따르면 국내시장의 60%를 차지하는 KT&G가 지난해 말 보유했던 담배 재고는 모두 1억5000만 갑으로 올해 1월1일자로 담배세금이 올라 담뱃값이 뛰자 KT&G는 2000원짜리 담배를 3700원에 파는 식으로 약 3000억 원의 추가이득을 올렸다

 

국내 편의점 빅3도 지난해 담배 재고 물량을 올해초 가격인상 이후에 대거 시장에 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편의점 업체들이 지난해 말까지 확보한 담배 재고 물량은 3500만 갑으로 약 700억원의 부당 수익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MBC 영상켑쳐

 

이밖에 대형마트와 슈퍼들의 재고물량까지 합친다면 작년에 만든 담배로 유통업계는 천억 원대의 이익을 볼 것으로 추산된다.

 

국내 담배 뿐 아니라 국내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외산 담배업체 3곳 역시 담뱃값 인상 발표가 있은 지난해 9월에 수입량을 1년 전보다 2배로 늘려 추가이득 의혹을 사고 있다.

 

이렇게 해 국내외 담배제조사들의 평균재고량으로 추정할 때 업체들이 올린 전체 추가이득은 대략 6000억 원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 김태환 의원은 “국민들이 낸 수천억 원의 담배세금이 기업의 호주머니에 들어갔다”며 “사회에 환원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MBC 영상켑쳐

 

이에 대해 KT&G 관계자는 “의도치 않은(?) 유통차익이 발생했지만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작년 말 공장 출고량을 대폭 줄였다”고 변명 하면서  “추가이익의 사회 환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는 담배제조회사와 유통업체들이 고의적으로 출고물량을 조절했는지에 대해 정밀 조사에 착수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4/14 [02:34]

1. 박근혜, '노무현 대통령' 만나 담뱃값 5백원 인상에 반대 !!
“소주와 담배는 서민이 애용하는 것... 국민이 절망하고 있다”
www.ssulbe.com/jjal/3382401

2. 똥개는 담배 안 피냐 ?
t.co/xnOrHM2rgf

3. 千의 백성이 손가락질하면, 병이 아니라도 죽는다
- '정윤회 게이트' 소용돌이에 서민털기(담배값 인상) !!
www.hani.co.kr/arti/cartoon/hanicartoon/667032.html

수정 삭제
니미ㅂㅅ들이많어 15/05/03 [14:01]
어쩜 하나같이 지랄이네 그냥 돈을 뜯어가 핑계대지말고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