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사면은 '당선자 이명박' 측 요청에 따른 것"

성완종 사면 복권 다음날 바로 이명박 인수위의 자문위원으로 위촉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14 [12:24]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참여정부 시절 2차례 특별사면 받은 사실을 새누리당 등이 계속 문제 삼자, 새정치민주연합이 "특사의 성격과 절차를 전혀 이해하지 못한 채 벌이는 '물타기'에 불과하다"라며 강경대응에 나섰다.

 

참여정부때 민정수석을 지내 내막을 아는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4일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참여정부때 두 차례 특별사면을 받은 데 대해 새누리당의 의혹 제기와 관련, "당시 야당인 자민련과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 측의 의견이 반영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낸 새정치민주연합 전해철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여정부 때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두 차례 특별사면 의혹 제기에 대해 "특사의 성격과 절차를 전혀 이해하지 못한 물타기"라고 말했다. @오마이 뉴스

 

특사가 이뤄진 참여정부때 민정수석으로 재직했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친박게이트대책위-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사면을 위해서는 여당은 물론 야당, 경제단체를 포함한 사회단체 등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해 결정한다. 2005년 사면시에도 당연히 야당 정치인이 사면대상에 포함됐다. 2008년 1월 사면 당시에는 성완종 전 회장은 사면 복권 다음날 바로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푸라기도 잡고 싶은 마음에 근거가 희박한 의혹을 제기하며 물타기를 시도하지만 이번 표적 사정이 정권실세를 겨냥하게 된 것처럼 근거없이 참여정부에 의혹을 제기하면 또다시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해철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성 전 회장에 대해 자원외교 수사와는 별개로 개인에 대한 수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노무현 정부 사면시 협조자와 이명박 정부의 자원비리 정보를 제공하면 개인비리를 눈감아 주겠다는 유죄협상을 제시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상황”이라며 법사위 소집을 촉구했다.

 

성 전 회장은 자민련에 불법 정치자금 16억 원을 건넨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지만 2005년 5월 석가탄신일에 특별사면됐다. 그는 이후 행담도 개발사업 비리로 다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으나 노무현 전 대통령 임기 말인 2008년 1월 특별사면 대상에 포함됐다.

이를 두고 새누리당은 사면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에 몸 담았던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가 직접 사면 배경을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상황이다. 문 대표는 1차 사면(2005년 5월) 때 청와대 민정수석이었고, 2차 사면(2008년 1월) 당시에는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다.

문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당의 공세에 "못된 버릇", "석고대죄 해야 한다"라며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사면 과정에서 성 전 회장이 돈을 줬다면 수사 대상이 돼야겠지만 그런 일이 없지 않는가"라며 "새누리당은 전원 다 석고대죄 해야 한다, 자꾸 언제까지 남 탓하고 그럴 건가, 못된 버릇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매-우 경악】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4/15 [04:23] 수정 삭제
 
1. 성완종 最側近, “대선때 박근혜 캠프에 수십억 줬다”
t.co/EQuMZSDzA4

2.‘7시간 땡땡이’친 칠푼이의 똘만이들 !!
news.zum.com/articles/21240457

▶ “자기야 !! 지금 이 순간만은 서로 모든 걸 잊어버리자”
t.co/xnOrHM2rgf


★ ‘성완종 사태’에도 불구하고 민생을 위해 中南美 출장 !!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4/15 [07:33] 수정 삭제
 
1. 박근혜 인도네시아 방문때, 막강 정윤회도 극비방문
t.co/vvYRggidki

2. 축, 장도(壯途) !!
中南美 순방, 몸 건강히 안녕히 다녀 오십시오...
t.co/tatOej1Syb

▶ “이사할때 강아지 졸~ 졸 ~ 따라 나서듯”...
‘밤의 비서실장’도 中南美에 따라가냐 ?
t.co/xnOrHM2rgf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