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수상한 프레임(frame) 이상한 프레임(frame)

왜 성완종을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라고 알려주지 않는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15 [23:42]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이라고 한다. 고  성완종씨는 2012년 회장에서 사임 했다. 이후 직함은 국회의원 이었다. 2014년까지 망자의 마지막 공식직함은 새누리당 국회의원인 것이다.

 

혹시 '전 현대중공업 회장 정몽준'이라고 부르시는지? 아니면 '전 MBC 앵커 정동영'이라고 부르는지 묻고 싶다.

 

세상 모두가 알고 있는 '2002년 대선자금 사태', 사람들은 소위 차떼기로 기억 한다. 이번 성완종씨는 허태열 7억, 2012년 홍문종 2억이라고 죽음으로 이야기 한다. 경선과 대통령 선거 자금에 관한 이야기다.

 

이 모든 것이 대선과 연관된 자금들에 대한 이야기다. '성완종 파문'이 아니라 '대선 불법자금 사건' 이라고 부르는 것이 합리적 아닌가하는 생각을 해본다.

 

정치를 업으로 하는 사람들은 프레임의 중요성을 너무 잘 알고 있다. 가령 참여정부 때 '종합부동산세'를 당시 야당이고 지금의 새누리당은 '세금 폭탄'이라는 프레임으로 접근 했다. 그래서  당시 쪽방촌 사람들도 그 정책에 대해서 반대 했었다.

 

국민모임은 야당의 우경화를 비판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제1야당은 특검도입에 부정적이다. 여당 대표 조차 당정청 협의회에 한동안 참석 할 수 없다고 했다. 자당 원내대표 출신의 총리에게는 검찰 수사를 받으라고 이야기 한다. 필요하면 특검도 도입 해야 한다고 이야기 한다.

 

          만화칼럼니스트로 알려진 서찬휘씨가 자신의 트윗에 올린 글

 

새정치민주연합은 지금의 사태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하는지 궁금하다. 지금이라도 '새누리당 전 국회의원 성완종' 이라는 말을 하고, '대선 불법 선거 자금' 이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없는 것인지, 소금이 그 짠맛을 잃으면 길에 버려질 뿐이다.

 

야당이 야당 답지 못하는 순간 더이상 그 단체나 사람들이  지도자로 선출 되지 못하는 법이 세상의 이치다.

 

야당을 비판 하면  '일베' 아니냐? 또는 '새누리당 지지자'로 치부 하는 일부 팬덤 과 여당과 정부를 비난 하면 '종북 빨갱이, 좌경 용공분자'가 되어 버리는 이런 프레임 안에서 정치인들은 언제까지 숨어 있을지 궁금 하다.

 

전세계의 모든 정부는 반대파에게 끝없이 비판을 받는다. 우리나라는 너무 얌전 하다. 보수언론이 이야기 하는 시민 사회가 성숙하다는 서구 선진국에서 조차 아직도 화염병이 날아 다닌다. TV에서는 원색적으로 비난 하는 프로그램이 넘쳐 난다.

 

자신들에게 비판적인 정당을 해산해버리는 이 정부의 프레임 혹시 야당이 '부역'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끝없이 든다.

 

김재봉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