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손석희 앵커는 녹취파일 공개 잘하셨습니다!

시민들은 알권리 차원에서 전문을 공개한것에는 대찬성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16 [16:08]

어젯밤 JTBC 뉴스룸 2부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9일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 한 단독 인터뷰의 녹음파일을 공개한것에

경향신문이 무단방송했다고 법적 대응을 한다고 합니다.

 

성 전 회장의 장남 승훈씨는 jtbc 보도국에 전화를 걸어

“고인의 육성 공개를 원하지 않는다. 방송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함.

 

jtbc가 입수한 녹음파일은 이날 경향신문이 검찰에 제출할 당시

보안 작업을 도와주겠다고 자진 참여한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김인성씨가

검찰에서 작업을 마치고 나온 뒤 넘겨준 것으로 확인됨.

 

손석희 앵커는 녹음파일을 공개하기전

시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공개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미리 공지를 했습니다.

 

성완종 전회장도

녹음파일을 세상에 꼭 알려달라고 당부까지 했습니다.

 

왜? 유족들이 방송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합니까?

 

언론윤리에 어긋나고 경향신문 동의없이 jtbc가 방송한것은 잘못한겁니다.

이문제는 경향과 JTBC가 해결할 문제고요.

 

시민들은 알권리 차원에서 전문을 공개한것에는 대찬성입니다.

 

지금 이걸가지고 왈가왈부 할때가 아닙니다.

너무 일을 키우지 마세요...경향신문도.

 

네티즌 - 라몰가랑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JTBC땡큐 15/04/16 [17:17]
유족들 방송 중단 요구? 돈 받았다는 사람들 비난, 비판 하고 있다고 돈 준사람쪽은 영웅이라도 된듯 합니까? 나라를 이모양으로 만든 당사자들이 뭔 방송 중단 요구 입니까. 이완구가 방송 중단 요구하는것과 뭐가 다른겁니까. 염치가 있어야지... 수정 삭제
잘한거죠 15/04/17 [02:19]
양쪽에서 알리는 것이 훨 효과적 입니다. 물론 jtbc가 잘못했어도 이번 일은 양쪽에서 떠들어대야효과적이기에 경향은 넓은 마음으로 눈 감아야 합니다. 지금 저 나쁜 넘들은 패거리로 숨기려 하는 데요. 수정 삭제
강세형 15/04/18 [21:54]
충분히 국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 이걸 문제 삼는 것은 옳지 못합니다. 수정 삭제
구독자 15/04/23 [04:36]
뜸들이다.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압력을 받아 사장되기 쉽상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