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인사들 "성완종 사면 거리낄것 없어..명박·,상득에 물어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4/23 [17:11]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인사들은 23일 '성완종 특별사면' 논란과 관련, "이명박 이상득 두 분에게 물어보라. 참여정부는 거리낄 어떤 의혹도 없다"고 말했다.

 

이호철 전 민정수석, 박성수 전 법무비서관, 오민수 전 민정비서관, 문용욱 전 부속실장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새누리당이 성완종 게이트 본질을 덮기 위해 없는 의혹까지 만들어 내고 있다. 자신들의 비리추문을 덮기 위해 성 전 회장 사면에 참여정부를 걸고 넘어지는 것을 보며 분노를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어 "계속 이렇게 물타기를 한다면 우리도 명예를 지키기 위해 이명박 인수위의 무리한 행태들을 낱낱이 밝힐 수 밖에 없다"면서 "마지막 사면은 새 정권(MB 정권)이 들어서기 직전에 이뤄졌다. 정권이 곧 바뀌는 상황에서 새 집권당과 인수위 요구를 반영하는 건 불가피하다"며 2008년 1월1일 사면은 MB측 요구를 반영한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특히 이 대통령 최측근인 양윤재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MB 서울시장 시절 부시장)의 경우 청와대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인수위 요청으로 포함시키지 않을 수 없었던 케이스"라며 "성완종 전 회장 역시 막판에 끼어들어온 무리한 경우였지만 양해하지 않을 수 없었던 사안으로 역시 인수위 요청"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확인 결과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사면에 직간접으로 연관이 있는 부서(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실, 정무비서관실, 부속실 등) 어디에 누구도 성 전 회장과 친분이 있거나 연고가 있는 사람은 없었고 특별히 챙겨야 할 이유가 전혀 없는 인사였다"면서 "성 전 회장은 사면을 받기도 전에 이명박 인수위 과학비즈니스TF 위원에 내정됐다. 인수위가 성 전 회장 사면을 추진하면서 이를 전제로 인수위가 챙긴 인사였다는 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성완종 회장이 2차 사면에 포함된 경위에 대해서는 당시 사면 담당한 민정수석, 민정비서관, 부속실장이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안다. 제가 그 이상 아는 바는 없다"면서 "새누리당의 전형적 물타기다. 만약 새누리당이 사면을 가지고 저를 타겟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오히려 새누리당이 그 부메랑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