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거론 '35번 삼성의사 뇌사,사망' "모두 오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6/11 [23:36]

박원순 서울시장이 거론했던 메르스 확진을 받은 35번째 환자인 서울삼성병원 의사가 사망했다는 YTN보도에 대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1일 오후 8시 50분 기준으로 "오보"라고 해명했다.

 

보건복지부는 앞서 환자가 위독하다는 한국일보 보도에도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 아니"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YTN은 11일 오후 8시 32분께(온라인 기준) 메르스 감염 35번 환자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YTN은 이 기사에서 "의료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오늘 오후부터 뇌 활동이 사실상 정지해 있다 오늘 저녁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며 "어제 산소마스크를 쓰고 있다가 오늘은 혈액순환을 강제로 해주는 장치인 에크모를 착용할 정도로 심각한 상태로 접어들었다"라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박씨는 뇌 활동이 모두 정지돼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가족들이 장례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며 "12일까지 버티기 힘든 상황으로 알고 있다"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과 "이날 오전 위독하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는 삼성서울병원 관계자 말을 빌어 이같이 전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두 기사 모두 오보다.

 

보건복지부는 한국일보 보도 직후 해명자료를 내어 "35번 환자가 뇌사상태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현재 호흡곤란이 있어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고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님을 주치의를 통해 확인했다"며 "환자의 상태에 대한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환자 가족을 포함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조장한데 대해 유감이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6/12 [04:36]

1. ‘메르스’보다 큰 세월호 사망자 !!
- 세월호 3百여 명 수몰위기때 ‘7시간 실종 미스테리’
nundol.egloos.com/viewer/11123657

2. 유시민,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 되면 사람들 엄청 죽고... ”
t.co/TlGoHTcpq4

3. “하늘이 원하지 않는 대통령, 잇단 대형사건”
- “세월호 침몰... 차후 얼마나 많은 주검이 보도될 지 모른다”
c.hani.co.kr/2468446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