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대 일베? 류병운 ,"부엉이바위서 떨어진 노씨, 돈 떼먹은 대중" 조롱

법대 영어 지문에 일베용어 등장…학생들 “노골적 비하” 항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6/12 [09:19]
▲    류병운

부산대학 일베교수 최우원에 이어 서울 홍익대에도 일베 교수(?)가 등장했다.

 

익대학교의 류병운 교수가 기말고사 문제에 故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표현을 넣어 학생들이 사과와 퇴진을 요구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홍익대 법대의 영미법 과목 기말시험에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을 ‘돈 떼먹은 흑산도 홍어 판매자’나 ‘부엉이바위에서 떨어진 지적장애인’에 비유한 문제가 출제 되었다.

 

영어 지문으로 구성된 45개 문항 가운데 학생들이 ‘노골적인 비하 의도’라고 비판하는 문항은 3개다. 한 문항은 김 전 대통령을 ‘Dae Jung Deadbeat’이라고 표현했다. ‘데드비트’(deadbeat)는 빚을 떼먹으려는 사람, 게으름뱅이 등의 뜻을 지녔다.

 

이 문제에서 류병운 교수는 김 전 대통령은 ‘Mong’(고 정몽헌 전 현대아산 회장)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인물로 묘사됐다. 김 전 대통령은 다른 문항에서는 ‘hong-o’(홍어)를 파는 ‘Black Mountain isle’(흑산도) 식당 주인으로 등장한다. 홍어는 일베 등 극우 성향 누리집에서 김 전 대통령이나 호남지역 사람을 비하할 때 쓰는 말이다.

 

 부엉이바위서 떨어진 ‘IQ 69’ 노씨, 돈 떼먹은 홍어 판매자 대중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비유는 한발 더 심했다. ‘Roh’(노)라는 사람은 어릴 적 ‘owl rock’(부엉이바위)에서 떨어져 지능지수 69인 인물로 묘사됐다. 형 ‘Bongha prince’(봉하대군)는 동생에게 ‘물려받은 집을 내게 팔지 않으면 고아원에 보내겠다’고 협박해 매매계약을 받아낸다. 시험문제는 ‘노가 이 계약을 취소하고 싶을 때 적용할 수 있는 근거가 무엇인지’ 묻는다.

 

그는 다른 대통령도 문항에서 묘사했는데, 이명박은 특별한 비유 없이 건설업자로, 박근혜는 비유를 생략한 채 한차례만 등장시켰다. 이 학교 법과대 학생(22)은 “평소에도 정치적 의견 표시를 많이 하는 교수였는데, 이번 시험문제는 비판도 아니고 그저 비난이나 조롱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홍대 총학생회와 동아리연합회, 법대 학생회를 포함한 9개 단과대 학생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류 교수가 학생들과의 면담에서도 ‘업적도 있겠지만 김대중·노무현이 신도 아닌데 역사의 비판을 받아야 할 측면도 있다’고 하거나 ‘정치적 표현의 자유’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교수 한 사람의 무책임한 발상과 언행으로 민족사학 홍익대가 사회로부터 수많은 비판과 비난, 매도를 당하고 있다”며 “A교수는 즉각 진실한 사과를 하고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문제를 출제한 류병운(56) 교수는 11일 “홍어를 뜻하는 ‘raja kenojei’만 쓰면 학생들이 모를 것 같아 ‘hong-o’를 함께 써줬다. 실제로 김대중 대통령이 홍어를 좋아했기 때문에 특별히 나쁜 풍자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을 지적장애인으로 묘사한 데 대해서는 “지능지수가 낮다는 것이 (계약에서) 중요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 속에 함정을 파놓은 것”이라고 했다.

 

교수의 도를 넘은 정치 편향성은 최근 국립대인 부산대에서도 문제가 됐다. 이 대학 철학과 최우원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의 2002년 선거가 조작됐다는 증거자료를 찾고 대법관 입장에서 명백한 사기극을 어떻게 판결할 것인지 평가하라’는 주제의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해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욕하기도 입이더럽다~ 에라이 15/06/14 [00:21] 수정 삭제
  ㅆㅂㄴ 뒤캐면 조상이 매국집안일 가능성 100%. 이새끼 못몰아내면 홍대 문닫아라!!!!
역시 교수님은 그냥 되는게 아니네요. 운지천 16/06/01 [08:53] 수정 삭제
  역사가 심판하기를 기다리기에는 김대중 노무현 이 두명의 매국노의 잘못은 너무나 크죠. 이렇게 용감하고 양심적인 교수님들이 많을수록 그 대학들은 곧 일류대의 반열에 오를거라고 믿습니다. 진보의 탈을 쓴 급진좌파나 친북인사들의 말에 휘둘리지마시고 꿋꿋히 옳은 길을 가세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