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초등학생 메르스에 감염... 2명숨져 사망자 13명

치사율 10.3% 두자릿수로 증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6/13 [02:00]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중 2명이 숨지고, 성남에서 7살 초등학생이 메르스에 감염돼 학부모들을 크게 불안케 하는 등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대책본부는 12일 메르스 23번 환자(73)와 24번 환자(78)가 이날 저녁 치료 중 상태가 악화해 숨졌다고 밝혔다.

 

두 환자 모두 건양대 병원에서 16번 환자(40)와 접촉하고서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다. 이들은 16번 환자가 건양대 병원에 입원하던 지난달 28~30일 같은 병실에 입원했었다.

 

23번 환자는 만성폐쇄성폐질환과 천식으로 건양대 병원에 입원했다가 16번 환자와 접촉했다.

 

지난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서 충남대병원 격리 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나빠져 이날 오후 9시30분 사망했다.


천식과 고혈압을 기저질환으로 가지고 있던 24번 환자도 같은 날인 지난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충남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이날 오후 10시20분께 숨졌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51번 환자(72·여)가 사망해 이날 하루에만 메르스 환자 3명이 숨졌다. 사망자 수는 모두 13명으로 늘었다. 치사율도 10.3%를 기록해 처음으로 두자릿수가 됐다.

 

성남시 7살 초등학생, 메르스 감염

 

성남시는 이날 "9일 새벽 아버지 A(46)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자택 격리중인 B(7)군을 상대로 이날 오전 9시 검체를 채취해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B군이 잠정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증상이 없고 연령적으로 발생이 매우 드문 경우이기 때문에 검체 채취를 다시 해 국립보건환경연구원이 재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성남시는 자체 역학조사에서 이 어린이가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거나 거쳐간 병원을 방문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병원밖 감염, 즉 지역 감염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 서울마포 성유 형님 15/06/13 [02:10]

⊙ 이상돈 “朴정권 무능할뿐 책임지는 모습도 없어”
- 메르스 대처는 한심하기 이를 데 없어 부끄러울 지경
www.amn.kr/sub_read.html?uid=20346

⊙ 대통령 비밀안가에 다녀간 여자만 200명
t.co/RAKctwKD

⊙ 애비따라 전설따라 삼처리 ~
“곯아도 젓국이 좋고 늙어도 영감이 좋다”
t.co/LwBN4JFkxe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