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또 증가, 12명늘어 138명...4차 감염자 출현

2차례 음성 판정 후 양성 판정받은 118번 환자 숨져…사망자 14명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6/13 [13:01]

진정국면으로 들어갈 듯했던 메르스가 재차 고개를 들며 신규 감염자가 12명이 발생해 확진환자의 수는 138명으로 늘어났다.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메르스 추가 확산을 막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방역당국도 비상이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3일 정부 공식집계로 12명의 메르스 환자가 유전자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환자수가 13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 12명의 확진 환자 중에는 처음으로 4차 감염자가 출현해 메르스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3차 감염자에게 메르스 바이러스가 옮은 4차 감염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메르스 환자는 12명이나 늘어 138명이 됐고. 투병 중이던 118번 환자(67·여)가 숨져 메르스 확진 환자 중 사망자가 14명으로 늘었다

 

추가된 환자 중 4차 감염자는 133번 환자(70)로, 지난 5일과 6일 76번 환자(75·여·6월10일 사망)를 운송하던 구급차 운전자다.

4차 감염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20일 1번 환자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24일 만에 3명의 감염자를 거친 4차 감염자가 나온 것이다.

 

추가된 환자 중에서는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환자가 2명이었다. 3명은 16번 환자를 통해 대청병원에서, 1명은 같은 환자를 통해 건양대병원에서 각각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추가 환자 중 5명은 삼성서울병원 관련된 환자로 감염 경로가 뚜렷하지 않아 '역학조사 진행 중'인 환자로 분류됐다.  

 

전날 메르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온 뒤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재검에 들어갔던 7세 아동 환자에 대한 유전자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 환자는 지난달 25~27일 평택굿모닝병원에서 14번 환자와 접촉했으며 지난 9일부터 아주대병원 격리병실에서 입원 치료 중 1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 환자는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고혈압을 기저질환으로 가지고 있었으며 이날 오전 3시30분께 사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