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대의원,당원 342명, 조경태,박주선 징계요청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7/29 [20:36]

새정치민주연합 대의원·당원 342명이 29일 비주류인 박주선·조경태 의원에 대해 해당행위를 하고 있다며 징계를 요청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새정치민주연합 대의원·당원 342명은 이날 오후 두 의원에 대해 징계요청서를 당 윤리심판원에 제출했다.

 

 

이들은 우선 박주선 의원에 대해선 지난 21일 CBS <박재홍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표 같은 분은 세월호 가족의 단식을 중단하도록 설득을 하고 이해시켜야 하는데 같이 동조단식을 해 버렸다”며 “세월호에서 대안도 없이 계속 반박만 하고 강경투쟁 위주로 갔기 때문에 7.30 재보선에서 참패를 해 버린 거 아니냐”라고 비난한 대목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문 대표가 단식을 한 것은 지난해 8월 19일부터 열흘 간이었는데도 ‘지난해 7·30 재·보궐선거 패배가 문 대표의 세월호 단식 때문이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징계를 요청했다.

 

조경태 의원에 대해선 지난 8일 당 윤리심판원이 ‘서면경고’ 조치를 했지만 그 이후에도 계속 라디오 방송 등에 나와 문 대표를 비난하며 분당의 불가피성을 주장하는 대목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혁신위 전위부대’ 발언으로 ‘서면경고’ 처분을 받은지 6일 만에 라디오 인터뷰에서 신당설과 문재인 대표 사퇴론을 제기하고 혁신위를 친위부대로 폄하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징계요청서에서 앞서 ‘공갈 발언’으로 정청래·김경협 의원이 '당직자격 정지' 징계를 받은 반면에 조경태 의원은 '서면경고'를 받는 데 그친 것과 관련, 조 의원이 윤리심판원 간사인 민홍철 의원과 같은 '민집모' 소속이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