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마누라 은밀한 스캔들.. 일본 열도 들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8/29 [04:26]

 

 

아베의 재선이 확실시 된 가운데, 마누라 아키에 여사가 유명 기타리스트와 심야 데이트를 즐겨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일본 주간지 여성세븐은 9월10일자 최신호에서 아키에 여사가 최근 도쿄 미나미아오야마의 단골 회원제 바(bar)에서 기타리스트 호테이 도모야스와 은밀한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아키에 여사는 당시 바에서 지인들과 함께 1시간가량 레드 와인과 샴페인을 마시다 호테이를 불렀다. 이후 호테이가 바에 도착했고, 아키에 여사는 호테이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거나 목덜미에 키스하는 등 대담한 스킨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아키에 여사의 입술의 호테이의 얼굴로 향했다고 증언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새벽 2시쯤이 돼서야 경호원 품에 안겨 귀가했고, 그 직후 호테이도 가게를 빠져나왔다.
 
아베 아키에 여사의 심야 스캔들에 일본 총리실은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집권 여당의 수장이 총리를 맡는 일본에서는 집권당인 자민당의 모든 파벌이 현 총재 아베 신조 총리의 재선을 지지하고 있어 그의 재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마누라의 스캔들이 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일몽 15/08/29 [08:38]
우리들의 사랑 기약할 수 없어 명동성당 근처에서 쓸쓸히 헤어졌네. 아베 마누라~ 아베 마누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아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