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문재인이건 안철수건 새누리당 15년 집권을 막는 도구일 뿐"

자신만이 ‘전체적 진리’를 갖고 있다고 강변말고 절차 따르기 싫으면 신당 만들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9/15 [07:30]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인 조국 서울대 교수가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의원에게 “문재인이건 안철수건 새누리당 15년 집권을 막는 도구일 뿐"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조국 교수는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호남, 친노, 비노 모두 모아도 이길까 말까다. 당적 절차에 따라 논쟁하고 경쟁하고 승복하는 기풍이 세워지지 않으면 이전투구의 반복일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당무위가 만장일치로 중앙위에 부의한 혁신안이 싫으면, 중앙위에서 반대표를 던지면 된다”며 “문재인 사퇴를 위한 전당대회를 원하면, 당헌에 따라 소집요청을 하면 된다. 이러지 않으면서 당의 결정과 절차를 무시, 부정하는 것은 당인의 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이건 안철수건 정치인과 그 계파는 ‘부분적 진리’만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자신만이 ‘전체적 진리’를 갖고 있다고 강변하지 마라. 이 ‘부분적 진리’를 당적 절차에 따라 결합하고 절충하는 게 정치의 요체”라고 덧붙였다.

 

조 교수는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의 언동 뒤에는 반드시 자신의 정치적 이익이 있다”며 “예컨대 문재인이 혁신안을 지지하여 얻는 이익은 당 지배력을 강화하는 것이고, 안철수가 혁신안을 반대하여 얻는 이익은 문재인 체제의 조기 안착을 막고 대선주자로서의 자기 위상을 재부각하는 것이고, 현역 의원들이 혁신안을 무산시켜 얻는 이익은 재선을 보장받는 것”이라고 남기기도 했다.

   
 

 

그는 “자신은 그런 이익과 무관한 순결한 존재이고 반대편은 이익을 추구하는 추잡한 존재라고 말하지 마라. 시민은 바보가 아니다”라며 “당인(黨人)이라면 정당한 당적 절차를 존중하라. 그리고 그 절차에 따라 당헌 또는 당규로 확정된 사항만큼은 지켜라. 그게 싫으면 탈당하여 신당을 만들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동지애를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 같다”며 “그러나 이상 세가지를 거부하는 사람은 자신을 당 위의 존재로 생각하는 사람이거나 아니면 당을 단지 자신의 개인 이익 보장의 외피로만 생각하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에게 정당은 ‘공당’(公黨)이 아니라 ‘사당’(私黨)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