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속보]전직 대통령 아들 '윤락녀와 마약..검거 충격!'

왜 이명박과 이시형은 입을 다물고 있을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9/29 [11:17]

1990년 11월 12일 한 중앙 일간지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외아들 박지만(현 박근혜의 친 남동생)의 구속뉴스가 대문짝 만하게 실렸다.

 

사유는 윤락녀와 상습적으로 마약 일명 히로뽕이라 불리는 강력 향정신성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이것이 1회가 아니었고 상습반복으로 4회째 구속된 것이었다.

 

당시의 대대적으로 보도된 기사(경향신문, 박래용 기자)를 옮겨보자.

 

 

 

윤락녀와 상습 히로뽕투약 朴志晩(박지만)씨 또 구속
사창가 호텔등 전전-50여차례

朴正熙(박정희) 前(전)대통령 의 외아들 志晩(지만)씨(38 삼양산업 대표)가 서울시내 사창가에서 윤락여성들과 함께 히로뽕을 상습투약해오다 또다시 붙잡혔다.

서울지검 강력부 (徐永濟(서영제)부장검사)는 19일 朴(박)씨와 朴(박)씨에게 히로뽕을 정기적으로 공급해준 金虎成(김호성)씨 (34.악사 일본 도쿄거주)를 향정신성 의약품관리법위반협의로 구속했다.

朴(박)씨는 지난 16일 서울청량리 속칭 「588」사창가에서 한 윤락여성과 함께 히로뽕 0.08g을 투여하는 등 지난 5월부터지금까지 사창가와 호텔,자신의 집을 전전하며 50 여차례에 걸쳐 상습투약한협의다.

朴(박)씨는 89년 코카인 흡입협의로 처음 검거된 것을 비롯해 모두 4차례 적발돼 이날 3번째 구속됐다.

검찰조사결과 朴(박)씨는 지난 5월 청량리 사창가에서 윤락녀 朴(박)모씨를 만나 "히로뽕을 공급해줄 사람을 소개해달라"고 부탁,金(김)씨를 소개받은뒤 2차례에 걸쳐 히로뽕 13g(430회분)을 건네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왜 이명박과 이시형은 입을 다물고 있을까

 

최근 여당 새누리당의 대표 김무성의 사위 이상균은 무려 15차례에 걸쳐 강력한 향정신성 마약인 코가인을 사용한 것이 드러나 사회적으로 대단한 물의가 있었다.

 

만일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이 아닌 노무현의 아들이 15차례 이상 상습 마약을 한 마약쟁이 이성균의 절친이었다면 검찰과 언론은 어떤 대응을 했을까?

 

이 사건이 터진 과정에서 마약쟁이 이성균의 매우 가까운 절친이 이명박의 외아들 이시형이며 이미 마약으로 실형을 산바 있는 미즈메디 병원(여성 불임치료로 매우 유명한 병원) 원장의 아들 노영호가 연루되어 있음이 드러나며 더욱 큰 이슈가 되었다.

 

 [충격속보2탄]"이명박아들 이시형 마약했다" 마약공급책 진술 내부 보고서 공개

 

'이명박 아들 이시형이 마약 공급책 송창주와 절친이 이였다'는 내부 보고서를 공개한 미국 선데이 저널의 기사를 전제하여 보도된 본지 서울의소리는 그야말로 네티즌 백만대군의 관심으로 연일 수만클릭이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다.

 

만일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이 아닌 노무현의 아들이 15차례 이상 다회 마약을 쓴 마약쟁이 이성균의 절친이었다면 검찰과 언론은 어떤 대응을 했을까?

 

적어도 이렇게 침묵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  논란이 되었던 이시형 반바지 인증샷    © 인터넷

 

그리고 더욱 놀라운건 사건의 당사자인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은 '단 한줄의 반박' 도 없이 입을 다물고 있다는 사실이다. 왜일까?

 

언론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대형방송사 사장들과 방통위원장 마저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낙하산 인사를 단행했던 이명박이 왜 자신의 아들의 명예를 대단히 실추시킬 수 있는 이런 위험한 이슈화에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는것일까.

 

한 네티즌은 이렇게 자조했다.

 

"쥐새끼가 사대강, 자원외교, 원자력 쪽박 수출로 이미 다 말아먹은 대한민국, 대통령 아드님 뽕값정도는 국민이 눈감아 줘야 한다는 거죠~"

 

검찰은 이시형에 대한 마약검사조차 하지 않고 '혐의없다' 며 일축하여 빈축을 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고물 15/10/02 [02:54]
인증샷 당시에도 차림새 그리고 모습이 뽕군 인것 갖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시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