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뒤따르는 아베, 日 침략사 거꾸로 돌리는 행보 시작

"박정희 등 일제 전범 똘마니 미화에 앞장서고 있어 할 말이 없을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11/12 [22:37]

박근혜 정권이 자신들의 더러운 과거 세탁을 위해 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으로 국민들의 불복종 저항운동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를 뒤따르는 듯이 일본 아베 정권도 역사를 거꾸로 돌리는 침략사 세탁행보를 시작했다.

 

 JTBC 영상 켑쳐

 

일본이  아베 총리 직속으로 '역사검증위원회'란 걸 출범시겼는데, 위안부 문제나 난징 대학살 등 전쟁 범죄의 책임을 뒤집으려는 시도로 보인다.

 

12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일본 집권 자민당이 가칭 '전쟁과 역사인식 검증위원회'를 이달 말 설치한다고 밝혔다.

 

19세기 말 청일전쟁 이후의 과거사를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태평양 전쟁 A급 전범을 처벌한 극동군사재판, 이른바 도쿄재판이 첫번째 대상이다.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정조회장은 어제(11일) 일본 방송에 출연해 "재판의 효력은 인정하지만 얽매일 필요는 없다"며 검증 필요성을 주장했다.

 

일본의 전쟁 범죄에 대한 책임을 뒤집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전쟁과 역사인식 검증위원회의 검증 대상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난징 대학살도 포함 되었다.

 

종전 후 평화헌법으로 불리는 헌법 9조 등 현행 헌법의 성립 과정도 따져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바꾸는 개헌 논의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측된다.

 

2차 대전의 책임을 부인하고 과거사를 수정하려는 아베 정권의 시도는 피해국인 한국과 중국은 물론, 전승국인 미국의 거센 반발을 불러와 외교적 파장이 일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일본 아베의 이러한 침략사 부정 행위에 대해 강력히 반발해야 할 입장인 한국은 박근혜가 오히려 역사 교과서 국정화로 박정희 등 일제 전범 똘마니 미화에 앞장서고 있어 할 말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