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집회봉쇄는 독재정권이나 하는 것, 12,5 총궐기대회 그냥한다"

12월5일 민중총궐기 집회 금지는 박근혜 독재정권임을 자백한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11/29 [16:43]

민주노총은 29일 경찰이 12월5일 2차 민중총궐기대회를 불허키로 한 데 대해 "이러한 집회 원천금지는 독재시대에나 횡행했던 것으로, 경찰이 ‘집회와 시위의 자유’라는 ‘헌법상의 권리’를 원천 부정한 것이자 현 정권이 독재정권임을 자백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준비한 대로 그냥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경찰이 전농이 제출한 민중총궐기 집회신고를 끝내 금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노총은 이어 "경찰은 대회를 불법화해 탄압하겠다는 의도를 공식함으로써 오히려 충돌을 부추기고 있다. 이런 정권은 평화시위를 운운할 자격이 없다"면서 "반면 민주노총 등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차벽과 물대포로 막아서지 않는 한 평화적 집회가 될 것임을 누차 천명했다.

 

이러한 사회적 공언은 대통령의 파기된 공약과 같은 립-서비스가 아니다. 국민에 대한 약속인 바, 경찰이 위헌적 차벽을 물리고 집회와 시위를 보장한다면 폭력진압과 저항의 공방전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노총은 따라서 "오는 12월 5일 발생하는 상황의 모든 책임은 헌법적 권리를 부정한 정권에게 있으며, 대회를 개최한다는 민주노총은 방침에는 변함이 없음을 밝다"면서 "경찰의 집회 원천금지에 대한 구체적 대응은 다음 주 논의될 예정이며, 우리의 평화집회 개최 의지 또한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 정권은 대통령이 외유를 위해 출국할 때마다 국민들을 향해 정책적·물리적 도발을 감행함으로써 대통령의 책임을 최소화하려고 했다”며 “이러한 행태를 봤을 때 오늘 대통령이 출국한 후 정권이 조계사를 침탈할 우려가 높을 것으로 민주노총은 판단한다”고 했다. 


박근혜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1)’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오후 출국했다.

 

민주노총은 “오늘부터 전 조직적으로 비상태세를 유지하여 조계사 침탈과 한상균 위원장 강제체포에 대비하고 있다”며  “공안탄압 대책과 노동개악 강행 저지를 위해 5가지 투쟁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노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