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일반해고·취업규칙변경' 양대지침 반대...2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박근혜 정부 양대지침 발표에 총파업 등 즉각 적 투쟁으로 맞설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1/23 [14:51]

민주노총이 오는 25일 정오부터 정부의 '저성과자 해고·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행정지침 발표에 반발해 무기한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일반해고·취업규칙 변경 지침을 전격적으로 발표한 22일, 총파업투쟁본부 대표자회의를 열고 무기한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노총 박성식 대변인은 “민주노총은 앞서 노동개악 법이 상정되거나 일반해고·취업규칙 변경 지침이 발표되면 즉각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투쟁방침을 결정한 바 있다”면서 “정부의 지침 발표를 분쇄하기 위해 무기한 총파업 돌입을 선언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 같은 지침을 모든 가맹·산하조직에 전달, 25일 각 지역본부가 지역별로 파업 결의대회를 하고 총파업이 끝날 때까지 매일 집회를 열도록 했다.

 

이달 29일 또는 30일에는 서울 도심에서 가맹·산하조직과 단위사업장 조합원들이 참가하는 집중 집회를 할 계획이다. 30일 이후에도 무기한 전면 총파업 기조를 유지하되, 투쟁 방침은 29일 다시 중앙집행위를 열어 논의한다.

 

민주노총은 "정부의 노동 '개악' 행정지침 발표는 일방적 행정독재이자 상시적 쉬운 해고와 취업규칙 개악을 노린 노동 '재앙'"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은 23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전국 조직 확대간부와 수도권 조합원 등이 참가하는 총파업 선포대회를 연다.

 

집회에선 정부의 행정지침 발표를 규탄하고 총파업 투쟁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노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