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측 "정동영 들어오면 급 진보적이라 부담된다"

정동영 영입에 당내 일각서 강력 반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1/27 [23:01]

국민의당은 27일 정동영 전 의원 영입에 대해 "정무적으로 여러 가지 판단할 부분이 있기 때문에 조금 신중한 판단을 하고 있다"며 부정적 속내를 드러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국민의당 일각에서는 정동영 전 의원이 대단히 진보적 노선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의 영입에 강력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안철수 최측근인 문병호 의원은 27일 저녁 교통방송과 인터뷰에서 "당연히 박근혜 정권에 반대하는 모든 세력의 공동의 당이니까 당연히 정동영 전 의장도 참여해야 하고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면서도 정치적 예우를 말하는 거냐는 질문에 대해 "예우도 그렇고, 또 당에 들어오심으로써 당이 갖는 플러스도 있지만 부담도 있어서 그런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여기서 말씀드리기는 그렇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정동영 전 의원 영입에 대해 "정 의원님도 저희 당에서 꼭 필요로 하시는 분이고 만약에 영입된다면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정 의원님의 그동안 2년 정도의 행보나 발언을 보면 지금 저희 당이 추구하고 있는 합리적 중도개혁이라는 그 정신보다는 상당히 약간 왼쪽에 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그래서 정 의원님이 저희 당으로 들어오셨을 때 저희 당과 갈등 없이 제대로 조화롭게 잘 협조해가면서 갈 수 있는 방법들을 저희가 서로 지혜롭게 찾아가고 있는 과정"이라며 정 전 의원의 급진성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동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