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박근혜-재벌 관제 서명운동 맞불...'노동자-서민 살리기' 서명운동 선포

3대 요구 "쉬운해고 안돼!, 재벌에게 세금을!, 최저임금 1만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2/05 [04:27]

재벌단체로 구성된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천만서명운동본부'가 추진하는 '경제활성화법 처리 촉구 서명운동'에 박근혜까지 동참하고, 대기업들은 직원들에게 반강제로 서명을 시키고, 정부는 통반장까지 동원했다는 증거도 나오고 있어 관제 서명운동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은 한통속인 재벌과 정부의 강제동원 서명운동은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독재적 발상이며 여론조작이라고 지적했다.'

 

 
▲ 광화문 광장을 지나는 시민들이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서명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 노동과 세계

 

노동과 세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3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농성장 앞에서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서명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를 성과의 노예로 만들고 해고까지 쉽게 하도록 한 성과해고 정부지침은 폐기돼야 한다. 법의 취지와 헌법의 규정을 위배한 불법지침이다"고 규탄했다.

 

지난달 18일 박근혜가 시작한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천만인 서명운동’에 맞서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서명운동’이 시작됐다.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서명운동의 3대 요구인 "쉬운해고 안돼!, 재벌에게 세금을!, 최저임금 1만원!"을 내걸고 금일부터 재벌-정부 관제 서명운동에 맞불을 놓는다. 민주노총 80만 조합원들이 자발적 주체가 되어, 1인 당 10명 이상씩 800만 서명을 목표로 한다.

 

민주노총 홈페이지에 온라인 서명판이 게시됐고, 전국에서 최소 주 1회는 대대적으로 거리 서명전에 나서며, 오는 5일 설 귀향길에서도 서명운동이 펼쳐질 예정이다.

 

   
▲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서명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 서민살리기 서명운동 함께하자!"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노동과 세계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 청와대와 정부가 재벌과 짜고 재벌을 살려야 하고 노동자는 죽어야 한다며 노골적으로 강제적 서명을 강요하는데 맞서 민주노총은 노동자, 서민을 살리기 위해 오늘 절박한 심정으로 거리로 나왔다"며 "해고를 마음데로 못하게 하고, 재벌에게 합당한 세금을 부과하고, 최저임금 1만원으로 노동자들이 최소한으로 살 수 있는 이 목표가 노동자, 서민 살리기 위한 절실한 목표이기 때문에 민주노총이 대국민들에게 서명운동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윤경 사무금융연맹 위원장이 민주노총 조합원 대표 발언을 통해 "'분서갱유'라는 말이 있다. 진시왕이 천하를 통일하고 자신의 생각과 반대되는 선비들을 산채로 땅에 묻어 죽이고 모든 사상서적을 불살랐던 그 잘못된 정권, 지금 박근혜 정권이 진시왕의 분서갱유와 무엇이 다른가"라며 "노동자들을 산채로 묻는다 하더라도 우리는 투쟁할 수 밖에 없고 투쟁할 것이다"고 결의를 밝혔다.

 

최영렬 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 조합원은 "곧 있으면 명절이다. LG유플러스 하청 3~4인 가족 노동자가 140만원으로 한달을 버티고 있다"고 말하고 "노동자의 삶이 이렇게 팍팍한데 LG유플러스 서비스센터에서 취업규칙이 변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해고자가 발생하고 있다. 노동조합 간부를 대상으로 표적해고가 일어나고 있다"며 "LG유플러스 옷을 입고 한 직원으로서 일을 하는데 수천개의 회사로 나눠서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있다. 재벌은 사회적 책임을 피하지 말고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 기자회견을 마친 후 민주노총 조합원, 사무직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헬조선 청년, 서비스 노동자, 서울 시민, 여성 노동자 등 각 대표자들이 범국민서명운동을 시작하며 서명하는 퍼포먼스를 보이고 있다. ⓒ 노동과 세계

  

20대를 대표해 나왔다는 사회변혁노동자당 학생위원회 소속 이태연 씨는 "선거가 있는 해라서 그런지 모든 정당들이 청년을 이야기기하고 있다. 청년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면서 입에 발린 말들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말들을 들을때 마다 작년 미래에 대한 걱정에 20대에 목숨끊은 수많은 청년들을 생각한다. 20대 사망률 1위가 자살이라고 한다. 전체 사망자의 50% 가까이가 자살로 삶을 마감하고 있다. 더 이상 이 나라가 청년들에게 미래를 보여주지 못하고 아무런 희망도 주지 못하는 나라라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고 비판하며 범국민서명운동에 함께 나서달라고 시민들에게 부탁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민주노총 조합원, 사무직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헬조선 청년, 서비스 노동자, 서울 시민, 여성 노동자 등 각 대표자들이 범국민서명운동을 시작하며 서명하는 퍼포먼스를 보였고, 지나는 시민들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 민주노총 대구본부 서명전 ⓒ노동과 세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노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