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7% “개성공단 재가동 필요하다”

대구,경북에서도 과반인 50.4%가 재가동에 찬성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2/15 [20:20]

중앙일보 긴급 현안 개성공단 중단 여론조사에서 우리국민의 56.6%가 “개성공단을 재가동해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13~14일 실시한 긴급 현안 여론조사 결과, 개성공단 재가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필요하다'는 답은 56.6%로, '필요하지 않다'는 답(40.9%) 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개성공단 재가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은 호남지역(찬성 73.5% 대 반대 24.8%)에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정부여당의 텃밭인 TK(대구·경북)에서도 과반인 50.4%가 재가동에 찬성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1.1%가 개성공단 재가동에 찬성한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에선 40.3%만 찬성하고, 57.1%는 '필요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가 '대북제재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답이 52.9%로, '효과가 없을 것'이란 답(45.4%)보다 약간 많았다.

 

또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등 최근의 한반도 안보 이슈가 총선 판세에 영향을 줄 것이냐는 질문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답이 61.1%(매우 큰 영향을 줄 것 13.0% +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 48.1%)로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답 34.7%(별로 영향을 주지 않을 것 29.0% + 전혀 영향을 주지 않을 것 5.7%)을 크게 웃돌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