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선-송영길-최원식 계양구 후보들 주택민원 대응법은?

최원식 측 법대로 해라.. 송영길 '적극 공약안내' 상반되..

안영봉 기자 | 입력 : 2016/04/05 [03:10]

 

김부선 사태로 누구나 공감하는 이슈로 자리매김한 아파트 비리.

그러나 정작 관리비, 임대료 문제 등이 수면위로 올라왔으나 그 해결방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묘연한 숙제다.

 

인천 계양구에 위치한 동양주공4단지는 임차인들이 입주하기 전 선정된 관리업체가 주민의 불신임 과반서명에도 여전히 버티고 있으며, 임차인대표회의의 항의에 주공이 '관리사업자 선정은 임대사업자의 권한' 이라며 불성실 회신만을 일삼아 주민과 오랜 갈등을 빚어오고 있다.

 

▲   관리비 비싸다 비교말라는 동양주공4단지 소장의 모습       © kbs소비자리포트 캡쳐

 

특히 가장 큰 문제는 서민이 거주하는 임대아파트(324세대) 임에도 인근의 비슷한 세대수의 현대아파트(효성2차 340세대)보다 비싼 관리비로 급기야 전국최고수준의 관리비로 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음에도 주공이 이 해결에 전혀 나서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   임대아파트 관리비가 현대아파트 보다 비싸다    © kbs 소비자 리포트 캡쳐
▲  동양주공4단지 관리비(동일규모 기준)가 전국 최고로 비싸다..   © kbs 소비자 리포트 캡쳐

 

그 내용은 2015년 12월 11일 '임차인울리는 임대아파트 관리사무소' 라는 타이틀로 kbs 소비자 리포트를 통해 전국 방영되었다. 또한 주공 본사의 특별감사로 주민의 공금인 잡수입이 관리사무 직원의 휴가비로 쓰이는 등 관리비의 부적절한 집행까지 발견되었다. 그러나 '발견 보고'만으로 주공의 처리는 끝이었다.

 

▲   인천 계양을 각당 후보들 포스터     © 동양주공4단지 임차인대표회의 제공

 

이같은 과도한 관리비와 관리업체와의 분쟁으로 몸살을 앓는 4단지 주민 정찬희 씨는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각 당 후보들에게 sns, 전화, 방문 등의 방법으로 아파트분쟁을 어떻게 할 것인지 질의를 했다.

 

국민의 당 최원식 후보측 '법대로 해라, 정치가 개입할 수 없다'

 

▲   민원을 들여다보고 있는 최원식 의원    © 정찬희 기자

 

먼저 현재 지역구 국회의원인 최원식(국민의당)에게 물었다.

최원식 후보 측은 작년부터 지속된 해당 민원에 그간 '정치가 개입할 수 없다' 며 거부해왔고, 정찬희 씨의 해결대책 재촉에 '법대로 하라' 며 짜증을 냈다.

 

관련기사: http://amn.kr/sub_read.html?uid=23913

             [후보검증]최원식 계양구 의원 자격있나? 

 

 

새누리당 윤형선: 비리발견 이후 대응책을 묻자 묵묵부답

 

내과의사 출신인 윤후보에게는 페이스북을 통해 질의했다.

윤후보는 '비리가 발견된 다음에는 어떻게 할 것이냐' 는 질의에 더이상의 답을 하지 않았다.

 

▲   새누리 윤형선 후보와의 페이스북 질의대화내용    © 동양주공4단지 임차인대표회의 제공


 

그렇다면 이제 남은 후보인 더 민주당 송영길 후보의 대응은 무엇일까?

'누구나 집' 프로젝트 등 이미 수립된 정책있다 적극안내

 

▲   계양을 송영길 선거사무소 앞      © 동양주공4단지 임차인대표회의 제공

 

새누리 윤형선, 국민의당 최원식 후보의 무성의한 대응에 실망한 동양주공4단지 임차인대표회의는 3일 더민주당 송영길 선거사무소를 직접 방문하여 민원을 냈다.

 

그러자 4일 오전 송 후보가 직접 전화를 걸어와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이미 공약으로 준비했고, 주택 담당자를 연결해주겠다' 며 가장 성의있는 태도를 보였다.

 

송 후보와 전화를 끊은 후 곧바로 걸려온 담당자 김병천, 이천수는 적극적으로 주거관련 정책을 설명하고 민원에 귀를 기울였다.

 

동양주공4단지 임차인대표회의는 "그간 최원식 의원에게 수도없이 어려운 상황을 호소하며 도움을 청했음에도 늘 냉대만 당했다. 계양구청 박형우 구청장은 자리에 있으면서도 없는 척 하는 등 동양주공4단지 주민을 구민취급도 안했다.

 

그런데 송영길 후보측이 성의있는 태도로 방안을 제시하니 듣던 중 반가운 소리다. 앞으로 어떻게 단지문제가 해결될지 어떨지 모르지만 부디 지금의 적극적인 해결의지가 변하지 않기를 바란다" 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