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중 전 총경, 경찰내에선 '계급이 깡패'...적나라하게 폭로

"'이놈, 저놈'이 일상 용어, 이쑤시개 가져다 바치기까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7/05 [17:05]

장신중 전 강릉경찰서장

학교 전담 경찰관 2명이 여고생들과 성관계를 맺어온 사실을 폭로했던 장신중 전 총경(전 강릉경찰서장)이 5일 경찰 내부의 '계급지상주의'를 적나라하게 폭로, 새로운 파장을 예고했다.

장신중 전 총경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 경찰 내부의 권위주의 관행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 특히 가장 대표적인 것이 우리 경찰 내부의 계급지상주의라고 할 수 있다"며 "우리 경찰은 이걸(계급) 완전히 신분적 수준으로 격상시켜 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계급으로 모든 것을 구분한다. 심지어 식당도 따로 가고. 쉽게 얘기해서 이걸 간부 비간부로 나누어서 간부들은 다른 식당, 비간부들하고 같이 먹을 수 없다. 간부들은 따로 자기 때문에 간부용 숙직실, 비간부용 숙직실. 심지어 간부용 목욕탕, 비간부용 목욕탕까지"라고 열거했다. 

그는 더 나아가 "(총경위) 경무관 이상 계급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소위 말하는 부속실 직원이라고 한 명씩 딸린다"면서 "그런데 이 사람들은 현장 경찰관들은 '따까리'라고 불러요. 그 사람들이 어떤 일을 하냐면 상급자의 가정사를 비롯하여서 사적인 모든 짓을 도맡아 한다. 퇴근 후 술자리. 귀가해서 잠들 때까지 모든 걸 도맡는다. 그리고 심지어 밥 먹고 나면 칫솔 들고 대기하고, 이쑤시개 들고 화장실 앞까지 쫓아가서 가져다 바치는 게 바로 우리 경찰 내부 부속실 직원들이 하는 역할"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경찰내 언어폭력이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도 "당연히 존재한다. 경찰 내부에서는 ‘어이, 야, 이놈, 저놈’ 이게 일상 용어"라면서 "사람 그냥 부를 때 거의 대부분 ‘어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생전 처음 보지만 내가 계급이 높으면 ‘어이’다. 그러니까 경찰청에 근무하는 총경은 일선 경찰서에 전화를 해가지고 그 전화 받는 상대방이 누구든 무조건 ‘어이, 너 누구야’다"라면서 "그런 경찰관들이 현상을 지적하는 대표적인 말이 있다, 계급이 깡패"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임석상관에 대한 경례도 문제"라면서 "우리나라의 각종 규칙에는 모든 행사에 있어서 임석상관에 대한 경례보다는 국기에 대한 경례를 먼저 하도록 돼 있다. 그런데 경찰 내부에는 임석상관에 대한 경례를 국기에 대한 경례보다 먼저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래서 이걸 (재임시절에) 제가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했다. 그리고 다른 선진 외국에 가면 개인, 특정 개인을 보고 집단이 경례를 바치는 경우는 없다.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그걸 절대로 금지하고 있다"면서 "일본 경찰 같은 경우는 동시에 같이 경례를 하고. 집단이 단체로 한 개인에게 특정 개인에게 경례를 바치는 일은 우리나라밖에 없다"고 개탄했다.

그는 자신의 이날 폭로로 논란이 일지 않겠다는 진행자의 우려섞인 지적에 "논란이 되면 좋겠다. 경찰은 내부에서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잘 안 고치지만 외적으로 문제가 되고 하면 그것을 고치는 액션을 취한다"면서 "이걸 시스템적으로 개선하는 방법이 딱 하나 있긴 있다. 경찰관들에게 노동조합이나 직장협의회 결성을 가능하게 해줘서 서로 견제하도록 하면 이 잘못된 문화는 가장 빠른 시일 내에 개혁될 수 있다"고 대안까지 제시했다.

젊은 시절에 부끄럽구나 16/07/10 [02:48] 수정 삭제
  경찰간부시험 보려다가 검사한테 뺨 맞는 경찰간부를 보고 사법고시 공부한 적이 있었는데 듣자하니 검사도 위엣놈한테 개 두드려맞듯 욕 먹고 자살까지 한다하니...좃도 아닌 것들이 하는 짓거리는 칠푼이와 그 따까리들 못지 않구만....
개혁하라! 송양섭 16/07/18 [02:10] 수정 삭제
  젊은 검사가 왜 자살했는가? 큰 검사에게 당하니 자살한 것이다. 큰 검사놈 대가를 치르게 하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