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사드 반대, 성주에서도 본격화

7월 23일 성주군청 앞 마당에서 사드 배치 반대 미사 예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7/20 [21:37]

경북 성주를 사드 배치 지역으로 정했다는 7월 13일 국방부 발표 이후, 성주는 반대 여론으로 들끓고 있다. 

▲ 7월 18일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대성당에서 봉헌된 '동북아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생명평화미사'를 마친 신자들이 사드 배치 반대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캠프캐롤 미군기지를 향해 걷고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따르면  경북 성주군의 천주교 본당 4곳이 한데 모여 7월 23일 오전 11시 성주군청 앞 마당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미사를 봉헌할 예정이다.

 

권오관 신부는 “사드를 성주에 배치하는 데 반대할 뿐 아니라, 우리 한반도에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대부분이라고 본다”고 자신이 접한 성주 여론을 전했다.

 

이어 권 신부는 “미국 내륙을 방어하기 위한 사드 배치는 국민이 납득하고 신뢰할 수 없으며, 우리나라에 맞지 않는 무기 체계”라며 “평화는 많은 무기를 가져다 놓는다고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평화를 지키려는 사람들이 많아질 때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7월 15일 천주교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와 정의평화위원회는 공동으로 “평화는 결코 ‘무기라는 힘’의 균형으로 이루어질 수 없다”며,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13일에는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이 반대 성명을 냈다. 18일에는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에서 사드 배치 결정을 비판하고 평화를 비는 미사와 거리 행진이 열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