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윤리위원장 과거 발언 살펴보니...새누리에만 철저한 ‘무죄추정’

"흠잡으면 공직 맡을 사람 없다" "법이 많고 복잡해 도덕군자로만 살기는 불가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7/25 [08:48]

새누리당이 난항을 겪은 끝에 윤리위원장직에 이진곤 경희대 객원교수를 임명했다. 이진곤 교수는 국민일보 논설고문 출신으로 종합편성채널에 다수 출연하면서 윤리위원장으로서의 자질을 의심받을 수 있는 발언들을 해왔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2014년 6월20일 MBC의 “긴급대담: 문창극 총리 후보자 논란”편에 출연해 당시 문창극 총리 후보를 두둔했다. 그러나 문창극은 결국 청문회장에 서지도 못하고 낙마했다.

 

당시 이 윤리위원장은 “(문 후보자의 발언으로) 국민이 자극 받고 분개할 만하다”면서도 “그렇다고 ‘끌어내려라’고 하는 것이나 자격에 미달된다고 여론과 언론의 단죄를 받으라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그런 식으로 비난할 것이 많을수록 국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따져보는 것이 좋다”고 주장했다. 

 

2015년 4월10일 경향신문이 ‘성완종 리스트’ 녹취록을 보도했던 당시에도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해 “감정에 북받쳐서 한 말일 수도 있으니 리스트의 진실성은 유보해 놔야 한다. 죽은 사람의 말이나 리스트가 개연성이 높다고 하면 살아있는 저분들은 어떻게 하나”, “성완종이 복수심에 불타서 같이 끌고 갔다면 어떻게 되는 거냐”고 우려했다.

 

▲ 2015년 4월10일 채널A '쾌도난마' 848회 화면 갈무리. © 미디어 오늘

 

채널A ‘쾌도난마’ 사회를 맡은 이은우 경제부장이 즉각 “사망 전에는 사실에 가까운 말을 하지 않겠냐는 게 통상적인 정서”라며 “복수심에 그랬다는 말은 많이 나간 발언”이라고 제지할 정도였다.

 

그럼에도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연이어 “이미 저렇게 이름이 오른 것으로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됐다”, “새누리당 안에서도 성완종 전 의원이 친박이었는지 잘 모르는 사람도 대부분이다”, “개인 대 개인으로 돈을 주고받았을 수는 있다”, “이완구·이병기 등 메모에서 발견된 이름은 돈 하고 다른 문제로 이야기했을 수도 있다”고 방어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새누리당 핵심 실세나 정권 관계자들에게는 철저한 ‘무죄 추정의 원칙’을 강조 하면서도 새누리당 테두리를 벗어나면 흐려진다.

 

2015년 11월14일 민중총궐기 참석자들에 대해서 같은 달 20일 채널A ‘쾌도난마’에 출연한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청와대로 진격하자는 건 거기서 적들을 몰아내자는 말이냐. 그렇게 선동했으면 그것은 애초 이 시위를 주도한 측에서 선동된 폭력 행위”, “물대포는 살인 의도가 없지만 쇠파이프는 애초에 살의를 가지고 든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

 

김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택시기사 폭행 논란에 휘말렸던 당시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2014년 9월22일 TV조선 ‘뉴스4’에 출연해 “폭행 사건을 촉발한 사람은 정황상 보면 김현 의원”, “폭행 사건을 유발한 그런 책임이 있다”고 단정했다.

 

김현 전 의원은 같은 혐의로 기소됐던 4명 중 유일하게 “폭행에 직접 가담하거나 폭행을 지시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올해 2월15일 서울남부지법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이진곤 신임 윤리위원장은 78년 부산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89년 국민일보 논설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2003년 7월부터는 논설위원실장을 맡았으며 경희대 정치학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종합편성채널에도 출연하며 패널로 활동하며 정치 해설과 의견을 피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새누리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