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누군 박근혜 맘에 들어 참는 줄 아느냐!'

"새누리 원하는 대로 안해준다고 떼부리지 마시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9/02 [11:27]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에 반발한 새누리당 의원들의 퇴장과 관련, "누군 대통령 맘에 들어서 참고 견디는 줄 압니까"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표창원 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야당 출신 국회의장 연설 맘에 안든다고 소리 지르고 퇴장, 야당 상임위원장 맘에 안든다고 문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소리 지르고 퇴장"이라며 새누리당 행태를 질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표 의원은 이어 "새누리 원하는 대로 안해준다고 떼부리지 마시길"이라며 "새누리당은 테러방지법, 세월호특별법, 우병우 등 청와대가 반대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아예 대화나 협상에 응하지 않는 태도. 대통령의 국회 무시와 압박에 말도 못하는 분들이 헌법상 독립된 국회의장 고유권한 연설 내용이 대통령 심기 건드린다고 집단반발"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생, 일자리, 조선 해운 위기 벗어나기 위한 추경 예산, 야당은 새벽까지 협상에 임하며 타결, 대법관은 오늘 본회의 인준 못하면 전원합의부 재판 못열리는 불능화"라면서 "새누리 몽니는 행정부와 사법부 무력화 하는 초유 사태"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날 밤 벌어진 새누리당 의원들의 의장실 점거에 대해서도 "현재 새누리 의원들이 의장실을 점거하고 정세균 의장이 움직이지 못하게 물리력을 행사 중"이라고 전하며 "그야말로 '감금' 행위. 국정원 직원의 '잠금'을 감금이라 우기고 검찰 고발했던 새누리, 진정한 감금 시전중"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언론에 대해서도 "언론인 여러분, 만약 야당이 이런 식으로 퇴장했다면 지금처럼 조용하고 중립적이고 퇴장한 정당 주장 중심 기사들이 차고 넘쳤을까요, 과연?"이라며 "엄청난 비난 기사들이 쏟아졌겠죠? 한 번 생각해 봅시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표창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