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정세균 의장 지당한 말에 '깽판치는 새누리' 부끄럽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9/02 [20:29]

박원순 서울시장은 새누리당이 정세균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누가 볼까 부끄럽다. 깽판”이라고 맹비난했다.

 

      여의도 국회의장실 앞에서 깽판치는 새누리 무리들...

 

박 시장은 1일 밤 SNS 생방송 ‘원순씨 X파일’에서 정 의장이 말이 “우상호 대표 말대로 깽판 맞다, 뭐가 도대체 잘못됐다는 것인가”라면서 “너무 지당한 말 아닌가”라고 공감을 표했다.

 

정세균 의장은 이날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논란은 국민 여러분께 부끄럽고 민망한 일"이라며 우 수석의 퇴진을 공개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발하며 정 의장의 개화사 연설 도중 집단 퇴장했을 뿐 아닌라 국회의장실을 찾아가 국회의장의 사퇴와 개화사 발언에 대한 사과를 강요했다.

  

국회의장실에서 새누리 의원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들이닥쳐 비난하자 정 의장은 “뭐가 잘못됐습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새누리당 의원들은 “뭐가 잘못됐냐니”라며 고성을 질렀다. 새누리당 의원 80여 명은 2시간 동안 대치하며 소동을 부리기도 했다.

 

또 새누리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정 의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내용의 사퇴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박 시장은 “참여연대 때부터 (자신도) 줄곧 주창해온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만들어야 된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새누리당의 행동이야말로 민주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국기문란”이라고 비난했다.

 

박 시장은 “추경 편성 등 민생과 현안은 산적해 있는데 새누리당 의원들의 눈과 귀는 오로지 청와대에 계신 한 사람을 위해 열려있는 것 같다”며 “우병우 수석 한 사람 살리기 위해 도대체 얼마나 더 많은 희생을 치러야 되는가”라고 한탄했다.

  

이어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새누리당의 행동이야말로 민주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국기문란”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국민보다 본인들의 이익이 더 중요한 이들로 인한 피해는 결국 우리 국민에게 돌아온다는 것을 잊지 마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