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다시 박근혜 새누리 나팔수로...

김재수 해임건의안 통과를 맹비난하며 박근혜 새누리 적극 감싸고 나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9/26 [22:57]
박근혜와 각을 세우며 '최순실 의혹'을 두달전 가장 먼저 제기하고도 정작 '최순실 의혹'이 대폭발하자 입을 꼭 닫았던 던 조선일보가 다시 박근혜 나팔수로 변해 이번에는 야3당의 김재수 농림부장관 해임건의안 통과를 맹비난하며 박근혜, 새누리당을 적극 감싸고 나섰다. 
 
동아,중앙일보가 박근혜에게 해임건의안 수용을 주문하고 나선 것과는 크게 대조적인 대응방식이다.
 
조선일보는 26일 사설을 통해 "장관에게 문제가 있으면 국회가 불신임의 뜻을 모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것은 행정부 견제라는 본연의 기능 중 하나다. 대통령은 그 뜻을 수용하는 것이 옳다"라면서도 "그러나 이번엔 해임안 자체가 거야(巨野)의 힘을 보여주겠다는 식의 일방 독주였다. 해임안이 통과됐으니 당장 물러나라는 데 동의할 국민이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라며 야3당을 맹비난했다.

조선은 또한 "더민주당 출신 정세균 국회의장의 편파적·정파적 국회 운영은 심각한 수준이다. 국회의장은 여야 갈등을 중재·관리하면서 국회를 원만하게 끌고가는 자리다. 중립이 생명이다. 그런데 정 의장은 마치 야당의 행동대 같다"며 새누리당과 마찬가지로 정 의장을 맹비난했다.

조선은 더 나아가 "지난 총선에서 국민이 거야(巨野)를 만들어 준 것은 대통령의 오기·독선을 견제하라는 뜻이었는데 야당은 힘을 얻자마자 똑같이 오만해졌다. 아마도 정부의 무능과 비리로 내년 대선(大選)도 따놓은 당상이라고 여기는 듯하다"면서 "야권이 이번과 같은 갑질을 한두 번만 더 하면 내년 대선은 정부가 아니라 야당 심판대가 될 것"이라며,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마찬가지로 야당 심판론을 펴기도 했다.

반면에 동아일보는 이날 사설을 통해 "과거 5차례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통과의 사유가 모두 실정(失政)이었던 데 비춰볼 때 더불어민주당이 김 장관 취임 다음 날인 5일부터 해임건의안을 내겠다고 벼른 것부터 사실상 박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적 공세임을 알 수 있다"며 "그럼에도 국회의 해임 건의엔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이유로 박 대통령이 김 장관 지키기에 나선 것 역시 공감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특히 새누리당이 국정감사까지 거부하겠다는 것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감 출석 등 청와대에 껄끄러운 사안을 피하려는 꼼수로 비친다"고 힐난한 뒤, "박 대통령이 솔선해서 불통과 오기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여야 협치를 선도해야 한다. 억울해도 야당의 공세에 밀리면 끝이라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국회를 존중하는 것으로 여기면 된다"며 박근혜에게 해임을 촉구했다.

중앙일보도 이날 사설을 통해 "해임건의안에 아무리 하자가 많더라도 국회를 통과한 이상 대통령은 존중할 의무가 있다. 그것이 민주주의다. 총선 민의를 따르는 것이기도 하다"면서 "그러나 박 대통령은 ‘비상시국’임을 강조하면서 해임 건의를 하루 만에 일축해 버렸다"고 비판했다.

사설은 특히 박근혜의 "난무하는 비방과 확인되지 않은 폭로성 발언들은 사회를 흔들고 혼란을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란 발언에 대해 "‘비방’과 ‘폭로성 발언’이 무엇인지 분명하지 않지만 박 대통령의 측근인 최순실씨 등이 연루된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면서 "그러나 과거 IMF 외환위기나 북한의 1차 핵실험 같은 비상시국에서 새누리당의 전신 한나라당도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실정이나 비리 의혹을 집요하게 제기하지 않았는가"라고 힐난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조선일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