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새누리 고발해...'불의한 세력에 받는 고발은 훈장'

새누리당을 '불의한 세력'으로 규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0/15 [10:13]
새누리 국회의원들이 14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세월호 집회 당시 경찰이 사전 협의 없이 소화전을 사용했다고 답한 것이 '허위 증언'이라는 이유에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광입니다"라고 맞받아쳤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우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 대상이라고 했는데, 탄핵 대상은 박원순 시장"이라며 박원순 시장을 허위 진술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정부가 '문화 예술인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전날인 13일 "야만적인 불법과 권력 남용을 자행하는 현 정부와 대통령은 탄핵 대상이 아닌가"라고 자신에 페이스북에 적었다. 이에 발끈한 새누리당 의원들이 박원순 시장을 '허위 증언' 혐의로 역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박원순 "영광이다…영원히 진실 가둘 수 없다" 


새누리당의 고발 소식에 박원순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광이다. 불의한 세력과 사람들에게 받는 탄핵과 고발은 오히려 훈장"이라며 "잠시 국민을 속일 수는 있어도 영원히 진실을 가둘 수는 없다"고 받아쳤다. 새누리당을 '불의한 세력'이라고 규정한 셈이다. 

박원순 시장은 "깨어 있는 시민과 유쾌한 시민 정치 혁명 드라마를 써가겠다. '국민 권력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덧붙이며 "#그런데 최순실은? #그래서 자백 보자!"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서울시는 이날 박원순 시장의 '국감 허위 발언' 논란에 대해 해명 자료를 내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감사에서 '2015년 4월 18일 세월호 집회 이전에는 경찰 협의가 전혀 없었고, 4월 18일과 5월 1일 노동절 집회에도 없었다는 취지에서 사전에 협의가 없었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보충 답변에서 '세월호 집회 전에는 협의가 전혀 없었고, 그 이후에 협의를 시작했다'고 답변했으므로 국토위 국감에서 위증이나 허위진술이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이 2015년 4월 18일, 5월 1일, 11월 14일 3차례 소화전을 사용했는데, 4월 18일과 5월 1일에는 사전 협의가 아니라 사후에 사용을 요청했고, 11월 14일에는 사전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