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대화록 조작' 새누리당...또 대국민 사기극 벌려

"국정원장이 '北에 물어봤다'고 했다"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 거짓 발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0/20 [09:35]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진행된 국정감사에 대한 이완영 새누리당 간사의 브리핑이 사실과 다른 '소설'이라며, 이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신경민 더민주 의원은 "이완영 간사는 자신의 말과 생각을 더해 소설을 썼다"며 "문재인 전 대표와 김만복 전 원장 사이에 오갔던 이야기를 브리핑해 오늘 아침 신문과 방송을 도배질했는데 이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이것은 사기 브리핑"이라고 비판했다. 왼쪽부터 조응천, 김병기, 신경민, 이인영 의원 © 뉴스 300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국회 정보위원회 국감에서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이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결정됐다'고 밝혔다고 19일 새누리당이 발표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은 '거짓 주장이다'며 반발하고, 국정원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관계자는 "김만복 전 원장이 제일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기한 게 맞느냐는 질의에 이병호 원장이 '맞다'고 대답했다"는 정보위 새누리당 이완영 간사의 브리핑에 대해 "이 원장은 그렇게 말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사실이 그러함에도 새누리당 이완영은 19일 서울 내곡동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국정원장이 北에 물어봤다 했다"고 이날 밤 주장하며 2012년 새누리 김무성등이 저지른 'NLL 대화록 조작'에 이은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 조작'을 시도 하려는 듯 대국민 사기극을 벌리고 나섰다.
 
이완영은 "김 전 원장이 제일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기한 게 맞느냐고 질의하자 이 원장이 '맞다'고 대답했다"면서 "이 원장은 또 황당스럽고 이해가 안된다. 참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이완영은 "문 전 비서실장이 김 전 원장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그렇게 하자고 결론을 냈느냐는 질문에도 이 원장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고도 하였다. 

이같은 새누리당의 추가 브리핑에 대해 더민주는 이날 밤 공식 자료를 통해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인권결의안을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기한 게 맞느냐는 질의에 이 원장이 '맞다'고 대답했다는 이완영 새누리당 간사의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은 거짓 브리핑으로 비선 실세 의혹을 덮고 색깔 논쟁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라면서 "이 의원은 정보위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새누리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