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수출 뿌리째 흔들…15개월째 감소에 흑자 '반토막'

월수출 연속 감소 역대 최장…분기별 무역흑자 3년 만에 반토막 수준으로 쪼그라들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0/21 [21:05]

우리나라 교역의 핵심인 대(對)중국 수출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월 수출은 15개월 연속 역대 최장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고, 그나마 선전하던 무역수지 흑자도 3년 만에 반토막에 가까운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우리나라가 전체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시장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함에 따라 전반적인 수출 회복 시도에도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중국 수출 부진은 세계 경기 둔화라는 요인 외에 자국산 비중을 높이는 현지 산업구조 변화가 또다른 주요 원인이라는 점에서 우리 기업도 대중 수출 전략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1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액은 109억6천148만달러(약 12조3천40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0% 감소했다.

이에 따라 대중 수출은 지난해 7월 -6.5%를 시작으로 15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지난 6월 종전 역대 최장인 11개월 연속 감소 기록(2008년 10월~2009년 8월)을 갈아치운 뒤 기록 경신을 거듭했다.

중국이 우리나라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급감했다. 지난해 26.0%에서 올해 24.7%로 떨어졌다. 

더욱 큰 문제는 수입보다 수출이 더 큰 폭으로 줄면서 흑자 규모도 많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2012년 282억8천532만달러 규모였던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가 지난해 902억5천753만달러로 껑충 뛰는 등 상승세가 이어지는 것과 정반대 양상인 셈이다.

올해 3분기 대중 흑자는 97억8천781만달러로 한창 흑자 규모가 컸던 2013년 4분기 172억9천628만달러와 비교하면 반토막에 가까운 수준으로 줄었다. 양과 질 모든 면에서 대중 수출이 수렁 속으로 빠지고 있는 셈이다.

9월 수출을 품목별로(이하 MTI 3단위 기준) 살펴보면 중국 수출 1~3위 주력 품목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1위 반도체는 22억6천690만달러를 수출했지만 전년보다 13.4%나 줄었다. 

2위 평판디스플레이·센서도 17억439만달러를 수출해 전년보다 5.0% 감소했고, 특히 3위 무선통신기기는 감소 폭이 전년대비 44.8%(수출액 6억5천717만달러)나 됐다.

이처럼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이 고전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국이 철강, 석유화학 등 기초 산업은 물론 첨단 산업까지 중간재 조달에서 자급률을 높여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중국은 작년 '중국 제조 2025' 정책을 발표하고 제조업 분야의 기초기술 향상 지원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경제성장의 중심축을 제조품 수출보다는 내수와 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위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폴리에스터섬유와 페트병의 원료인 테레프탈산(TPA)의 경우 2010년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은 316만t이었으나 지난해 67만t으로 급감했다.

가전 가운데 전구 수출 규모도 같은 기간 2억6천만달러에서 2천만달러로 줄었고, 승용차 수출도 15억6천만달러에서 9억3천만달러로 감소했다.

문병기 국제무역연구원 동향분석실 수석연구원은 "중국은 최근 평판디스플레이, 가전, 무선통신기기, 석유화학 등에서 자체 연구개발(R&D)을 통해 기술과 품질 수준을 크게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도 새로운 수출상품을 발굴하고 현재의 주력산업과 제품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제조업의 스마트화, 제조업과 서비스 산업과의 시너지 등을 추구하는 동시에 소비재 수출 확대 등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