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정진석 “박근혜가 최순실 국정농단 직접 해명하라”

“검찰수사 미흡하면 추가조치", '최순실 특검' 수용 시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0/25 [10:44]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5일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 "집권여당 지도부 한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언론에 제기된 문제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들을 위해 직접 소명하고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선상반란을 일으켰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더 이상 참담한 수렁에 빠져 있어서는 안된다는 그런 절박한 심정”이라며 “누가 일개 자연인에 불과한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문서를 지속적으로 전달했는지 철저하게 진상규명해야 한다"며 "이들이 결탁해 어떤 국정농단을 한 것인지 한 점 의혹없이 밝혀내야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만에 하나 최씨와 측근들이 대기업 기부금을 모아 해외로 빼돌린게 사실이라면 용서할 수 없는 중대범죄”라며 “청와대와 정부에 숨어있는 최씨 일가와 비호한 관계자들을 찾아내서 한 명도 빠짐없이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우병우 민정수석은 지금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라. 검찰 수사를 보고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한가한 말을 할 때가 아니다”라며 “비선실세라는 최순실씨의 계획적이고 부도덕한 치부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지 못한 책임은 민정수석에 있다”며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더 나아가 “범죄의 윤곽이 제대로 안 잡힌다는 검찰의 한가한 설명을 이해할 국민은 없다. 이번 수사에 모든 것을 걸고 사정당국은 즉각 인터폴과 공조해 최씨 일가의 신병을 확보하고 국내로 데려와야 한다”며 “수사가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새누리당은 필요한 어떤 추가 조치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순실 특검' 수용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최순실 일가의 비리 의혹에 국민들은 엄청난 충격에 빠져있고 그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청와대와 정부, 국회는 각자에게 맡겨진 역사적인 책무를 다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새누리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