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민주당의 '즉각적인 하야 좌고우면'은 문재인 때문'

민주당의 우왕좌왕으로 아직 박근혜가 저런 인식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겠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14 [10:09]

일찌감치 박근혜의 하야를 주장해 온 박원순 서울시장이 “민주당이 우왕좌왕하는 건 당내 최대 세력인 문 전 대표가 입장을 확실히 정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에 압박을 가했다.

 

광주지역 10여개 중학교 학생 50여명이 '박근혜 하야 촉구'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제1야당인 민주당이 이렇게 우왕좌왕하고 있는 것은 결국은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과 책임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정면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처럼 국민의 의사가 분명한 적이 없는데 왜 야당도 이런 즉각적인 하야 대신 거국내각이라든지 2선 후퇴라든지 그야말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게 되니까 이게 대통령이 저런 아직 인식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겠나? 저는 야당이 입장을 분명히 정하고 좌고우면하지 않고 입장을 분명히 하면 국민의 요구에 따른 하야가 훨씬 더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아무래도 당내 최대세력인 문재인 대표가 입장을 확실히 정하지 않고 사실 그동안 입장이 계속 바뀌어 왔지 않나?"라고 반문하면서 "이렇게 좌고우면하고 있으니까 머뭇거리고 있으니까 지금 민주당도 마찬가지로 그런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문 전 대표를 질타했다. 

진행자가 이에 '문재인 전 대표가 왜 하야 얘기를 안 한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박 시장은 "그것까지는 제가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정치인의 기본은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지금 대한민국의 이러한 헌정위기, 또 국정농단 사태에서 저는 우리 정치인이 해야 될 일은 이러한 국민의 요구를 확실히 인식하고 받아들이는 것"이라며 거듭 문 전 대표를 힐난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지금 야당이 다수를 국회에서 차지하고 있지 않나? 총선 민심이라는 것도 사실은 그동안 청와대나 정부가 행해 왔던 여러 가지 국정농단들이 있지 않았나? 국정 교과서 사건이라든지 세월호 진상규명이라든지 이런 것들 제대로 한 적이 없지 않나?"라면서 "그런데 지금 우리 온 국민이 들고 일어나서 요구하고 있는 즉각 사임 주장조차도 사실 지금 뭉개고 있는 그런 입장"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1야당의 입장이 대통령이 즉각 사임이라고 한다면 저는 이 국회가 또 그렇게 움직일 수밖에 없고 국회가 가지고 있는 입법권이나 예산심의권이라든지 다양한 권한이 있는데 사실 청와대가 견디기 힘들겠죠"라면서 "야당이 하야를 적극 주장해 주면 대통령의 결단을 이끌어내는 데 큰 동력이 될 거다. 미국의 닉슨의 워터게이트 사건도 의회가 탄핵에 착수하니까 사임을 즉각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