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정진석 "친박 정신 나간듯..가족도 내게 탈당 권유"

범죄자 박근혜 비호에 물불을 가리지 않고 발광하는 친박들 꾸짖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14 [11:32]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까지도 "우리 가족들은 당에서 당장 나오라고 한다"며 범죄자 박근혜 비호에 물불을 가리지 않고 발광하는 친박들을 질타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정진석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정현 지도부가 친박 윤리워원 8명을 무더기 임명한 데 대해 "당 윤리위원회를 친박계 위원들로 충원한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밖에서 어떻게 새누리당을 쳐다보는지 일말의 인식도 없는 것이냐. 윤리위는 절대적인 중립 위치에서 결정해야 하는 기구다"라면서 "어리둥절한 일이고 주위에선 정신 나갔다고 한다"며 거듭 친박을 비난했다. 

그는 친박계가 탄핵 표결 당시 자신이 '자유투표' 방침을 정한 것을 비난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의총에서 얘기했을 때 누구도 손 들어 반대하지 않았다. 박근혜도 담담히 받아들였다"며 "그런데 지금 당론을 왜 뒤집었느냐고 한다. 뒤늦게 왜 그러느냐"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외의 사적 의리도 중요하지만 국민과의 큰 의리가 더 중요하다"며 "우리는 책임 있는 공당이고 여당이다"라며 옳고 그름은 가리지 않고 박근혜 비호에만 몰두하고 있는 친박을 꾸짖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새누리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