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박근혜공범 부역내각 및 관료 퇴진하라”

박근혜 적폐 청산 및 패악정책 폐기 투쟁 나선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17 [08:24]

박근혜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공범 황교안이 대통령 권한을 대행하며 국정농단 정책을 그대로 추진하려 하자 민주노총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이 '박근혜정권 적폐청산-청책폐기! 부역 내각 및 관료 퇴진! 민주노총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노동과 세계

 

노동과 세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9일부터 연말까지 박근혜의 실질적 즉각 퇴진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정책 폐기와 더불어 국정농단 권력에 부역한 장관 및 관료들에 대한 퇴진투쟁을 펼치겠다고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주요 장관들의 이름과 부역행정의 내용을 거론하며 퇴진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규정했다.

 

이어 “노동개악의 나팔수였던 이기권 노동부 장관, 성과·퇴출제 불법도입 지회자인 유일호 기획재정부 장관, 국정교과서 강행한 이준식 교육부장관, 의료민영화정책 강행의 주범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철도노조의 장기파업 사태를 초래한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재벌특혜 조선산업 구조조정을 기획하고 집행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드배치와 한일군사 매국협정을 비공개로 서명한 한민구 국방부장관” 등을 부역내각으로 지목했다.

 

또한, “적폐청산은 박근혜 권력의 앞잡이, 마름 노릇을 한 부역관료 척결이 동반되어야 한다”며 “국민연금에 손실을 끼치면서 삼성재벌에 부역한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과 성과연봉제를 불법도입 한 코레일 홍순만 사장, 언론장악에 부역한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 등도 척결되어야 할 대표적 부역관료라고 적시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민주노총은 지난 1월 22일 날 불법 양대지침 발표 이후 신랄하게 싸워왔다. 그리고 박근혜를 탄핵하기 위한 온 국민의 분노는 단순하게 국정농단 한 최순실 게이트 뿐 만 아니라 노동자를 쉽게 해고하고, 헌법과 법률을 무시하면서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제도적)폭력에 대한 분노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박근혜 적폐청산-정책폐기와 부역 장관 및 관료 퇴출을 위해 12월 총력투쟁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20일과 21일 전국과 서울에서 집중투쟁을 전개하고 29일에도 전국적인 집중투쟁을 이어간다. 또한 12월 매 주말 계속되는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에도 모든 역량을 가동해 참여할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노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