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물인사' 구속 결정 새벽에 나오는 이유는?

"고민의 흔적을 보이기 위한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1/19 [01:36]

국민적 관심을 끄는 사건이나 이른바 '거물급' 인사의 구속 여부 결정이 새벽에야 이뤄지는 이유는 뭘까.

tbs 라디오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은 아주 간단히 "고민의 흔적을 보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재용 같은 경우 구속이 되든 안 되든 이것이 불러올 사회적 파장은 엄청난데, 법원으로서도 이에 대한 고심의 흔적을 보일 필요가 있는 만큼 주로 밤늦게 결과를 내놓는 것이라고 그는 추정했다.

실제로 이재용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한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하루 평균 10건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하지만, 이날은 이 부회장 1건만에만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특검팀은 18일에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김기춘과 조윤선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이들의 구속여부 또한 마찬가지로 새벽 시간대에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길5592 17/01/20 [09:52]
한 마디로 쇼맨십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재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