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악성글 유포' 일베충들...무더기 고소

"고소장 백여건을 작성했다. 끝까지 따라가서 모두 고소할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2/13 [23:39]

반역사적, 반인륜적, 반사회적 패륜을 밥먹듯이 저질러 '일베충'으로 불리는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이 근거없는 악성 비방글을 유포하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에게 무더기로 고발을 당했다. 

 
지난해 12월 23일 손 의원이 노승일, 고영태씨를 만난 뒤 이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자 일베를 비롯한 극우성향 커뮤니티와 기사 댓글들에서 불륜설이 돌았다. 입에 담기 힘든 모욕과 인신공격들이 대부분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손 의원 측이 일베  11명을 명예훼손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고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일베들은 손 의원과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관계를 의심하는 근거 없는 비방 글을 올렸다. 일베들은 손 의원이 지난해 12월 청문회가 끝난 뒤 개인 SNS에 올린 고 전 이사,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과 함께 찍은 사진과 게시글을 문제 삼았다.

 

세 사람이 카페에 앉아 사진은 찍게된 동기는 이렇다. 
 

 손혜원 의원(오른쪽)과 노승일, 고영태씨. [사진=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손 의원에게 "노승일 부장을 보호해달라"는 시민들의 문자 메시지가 쏟아졌다. 그래서 노 부장의 신변 보호를 의논하려고 만나기로 했다. 그런데 노씨가 고씨를 데리고 나오겠다고 해 세 사람의 만남이 이뤄졌다.

손 의원은 "오늘 우리가 만나 두 분의 안전에 대해 논의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자"며 사진촬영을 제안해서 세사람이 사진을 찍게된 것이다.


손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수백개 악성 댓글을 캡처해서 고소장 백여건을 작성했다"며 "끝까지 따라가서 모두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일베 회원정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