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가짜뉴스 유포지는 친朴 사이트..배후 밝혀내야”

박근혜 변호사 서석구가 헌재서 가짜뉴스 만들어 충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2/18 [00:18]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가짜뉴스 유통의 진원지는 친박 사이트”라며 가짜뉴스 생산의 배후와 컨트롤타워를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가짜뉴스 관련 토론회를 준비 중인 하 의원은 1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맞불집회 하는 쪽(박사모)에서는 가짜뉴스가 진실이라고 믿고 거기에 근거해서 지금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 가짜뉴스가 가짜라는 것을 계속 폭로하고 가짜를 믿는 사람들이 좀 마음을 바꾸게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정말 후진국으로 떨어진다. 절박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가짜뉴스’ 컨트롤타워는 아직 짐작할 수 없지만 유통진원지는 친박사이트”라며 “심지어 박근혜가 북한 김정일한테 쓴 편지를 문재인이 쓴 편지라고 바꿔서 퍼뜨렸다가 아주 개망신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종이로 뿌리는 것보다 더 파급효과가 큰 게 카톡이나 문자로, 저한테도 하루에 500통 이상 문자가 오는데 그중에 절반이 가짜뉴스로 일종의 범죄행위라며 박근혜 대리인단의 “서석구 변호사를 가짜뉴스 제조기라고 공격했고 대한변협에 징계를 요청했다”고 사례를 소개했다.

 

하 의원은 “서 변호사가 3가지 가짜뉴스를 퍼뜨렸다, 노동신문에 속은 것”으로 “자기가 속아서 퍼뜨렸다고 사과했다”고 말했다. 또 “나머지 2개는 본인이 만들었는데 만든 곳이 헌법재판소라서 굉장히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서 변호사가 헌재에서 “‘이번 집회에서 버스차가 50대 파손되고 경찰이 백십몇명 다쳤다’고 했는데 이 말 이후 촛불집회가 폭력집회라며 파손된 버스사진들이 막 유포됐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확인해보니 이번 집회가 아니라 2015년 집회”라며 “맞불 집회 나온 사람들은 촛불집회가 폭력집회라고 많이 알고 있다”고 폐해를 지적했다.

 

또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탄핵소추절차는 위헌이다’는 말을 했다는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는데 월드미래판연구소장이라는 익명의 분이 헌재소장 사진을 바탕에 깔고 유튜브에 자기 방송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그리고는 (월드미래판 연구소장이) 어떤 사람이 ‘탄핵소추절차는 위헌이다’는 발언하는 것을 소개한다, 헌재소장의 말이 아닌데”라며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헌재소장이 저런 말을 했구나 착각이 들게끔 유도를 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리고 나서 2차로 이 가짜뉴스가 팍 퍼지는 것”이라고 확산과정을 설명했다.

 

    © JTBC 화면캡처

 

하 의원은 “박영수 특검이 성추행 범죄자라는 것도 가짜뉴스다, 특검을 윤리적으로 파탄시키기 위해서 하고 있는 것”이라며 “박영수 특검, 박한철 전 소장이 명예훼손으로 고발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그래야 언론에 크게 날 수 있고 범죄 진원지의 배후가 어디인지 명확히 수사할 수 있다”며 “본인들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오는 21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가짜뉴스, 어떻게 막을 것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해 원인과 실태를 분석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가짜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