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박근혜는 왜 돌연 12.28 위안부 합의했나

화해 치유재단 이사장 김태현 '거짓 정보 설득' 녹취 파일 전격 공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2/25 [09:58]

25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는 끝나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추적하고, 새롭게 드러난 화해 치유재단의 민낯과 실상을 파헤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 취임 이래 줄곧 강경한 태도를 고수했던 박근혜, 돌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추진한 이유는 무엇일까?

 

 

수면 아래 그림자 – 이면 합의 논란의 진실

지난 2015년 12월 2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와 관련해서 한·일 양국 정부는 이른바 ‘최종적, 불가역적’ 합의를 타결했다. 모두를 당혹게 한 갑작스러운 정부의 발표. 과연 ‘위안부’ 합의에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까? 그리고 합의 이후에도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의 강제 연행 사실을 부정하는 논란을 야기하는 이유는?

“(가능성은) 두 가지겠죠. 일본이 합의와는 정반대의 언동을 보이거나,
일본의 언행을 뒷받침하는 별도의 이면 합의가 있다고 봐야겠죠“
- 송기호 변호사

제작진은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와 미국, 일본 전문가 취재를 통해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12.28 합의의 실체를 추적,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보장안전국장이 일본군 ‘위안부’ 합의 막후에서 움직였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두 사람 (이병기, 야치 쇼타로)은 최소 6-7 차례 만났습니다.
외교부 국장이 이 엄청난 ('위안부') 합의를 진행할 수 없어요.
양국 최고 지도자와 교감하는 라인이 작동한 거죠“
- 한국 외교부 고위 관계자

“일본 사람 편에서 우리가 (어떻게) 외교를 합니까?
나중에 다 알려질 건데요. 지금은 언급할 단계가 아니라고 봅니다.“
- 이병기 / 전 청와대 비서실장

과연 그들이 말할 수 없는 한·일 ‘위안부’ 합의의 진실은 무엇일까?

 

충격! 화해 치유재단 녹취 파일

화해 치유재단에 관해서 현재까지는, 생존 피해자 중 34명의 할머니에게 각 1억 원씩 일본 정부의 거출금을 지급하기로 한 사실 외에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화해 치유재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거출금 수령을 압박하는 80분 분량의 녹취 파일을 입수했다. 녹취 파일에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거출금 지급 과정의 실상이 드러나 있었다.

“받을 건 받아야죠. 할머님 받으셔야죠. 돌아가시고 난 다음엔 해주지도 않아요.
억울하지도 않으세요? 저는 받을 건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
- 녹취 파일 내용 中, 화해 치유재단 김태현 이사장

“이건 사기인 거죠. 거짓 정보를 가지고 설득을 하는데
한 가지 계속 일관된 것, 반복적으로 나오는 건 바로 ‘돈을 받으라’는 얘기거든요.“
- 김태경 교수/ 심리학

과연 이들이 말하는 화해와 치유란 무엇일까?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화해 치유재단 김태현 이사장의 육성이 담긴 녹취 파일을 전격 공개한다.

등록되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학계를 통해 추산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약 20만 명. 그중 상당수가 한국인이었으나, 현재 '위안부' 피해자로 공식 등록된 인원은 전체 239명에 불과하다.

제작진은 지난 한 달여 간 서울대 연구팀과 함께 전국 80여 개 마을의 현장조사를 통해 아직 드러나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실태를 추적했다. 그 과정을 통해 공식으로 등록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고통 받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가족들 다수를 만날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위안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